검색

<농정단상(斷想)> 약방의 감초
송재기 경남도농업기술원 약용자원연구소 재배이용팀장   |   2019-08-04

▲ 송재기 경남도농업기술원 약용자원연구소 재배이용팀장
한약재로 사용하는 감초는 콩과에 속하는 다년생 초본인 감초의 뿌리 및 뿌리줄기로서 러시아, 중국 북부, 유럽 남부, 중앙아시아 등의 지역에 광범위하게 분포돼 있다. 단맛이 나는 약초라고 해서 감초(甘草)라고 했으며, 다른 약의 독성은 감소시키고 약효는 증가시켜 '약방의 감초'라는 속담도 생겼다.


이 약초는 약초 중에 으뜸이라는 뜻으로 국로(國老)라고 부르기도 했고, 우리의 『동의보감』과 중국 최초의 약전인 『신농본초경』에도 나온다. 주요성분 중에는 글리시리진(Glycyrrhizin), 리퀴리티게닌(Liquiritigenin) 등이 있으며, 주성분인 글리시리진은 설탕보다 수십 배 강한 단맛을 낸다. 따라서 감초의 가장 큰 특징 명칭에서도 나타나 있는 것처럼 맛이 달다는 것이라고 할 수 있다.


감초를 한약재 용도로 사용할 경우에는 대한약전에 제시된 품질기준을 충족해야 한다. 약전에 따르면 감초 생약의 건조물에 대해 지표물질인 글리시리진산은 2.5% 이상, 리퀴리티게닌은 0.7% 이상을 함유해야 한다고 돼 있다. 감초의 약성은 항알레르기, 항산화, 항염증, 항궤양, 항바이러스 및 항암의 활성을 높이는 작용이 있다.


우리나라에 수입되는 한약재 중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품목인 감초는 사막성 작물로 일조량이 풍부하고 강하며, 강우량이 적은 지역에서 잘 자란다. 우리나라에서 주로 이용되는 감초의 종은 만주감초로서 대부분을 수입에 의존하고 있으나 주 수입국인 중국의 사막화로 점차 그 생산량이 감소하고 있어 앞으로 국산 감초 수요는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감초는 수요에 비해 국내 생산기반은 매우 미약한 편이다. 다만 최근 농촌진흥청을 중심으로 국내 생산 확대의 일환으로 재배면적이 점차 늘어나면서 자급률이 1%에서 5% 정도까지 높아지고 있다.


경남도농업기술원 약용자원연구소에서는 2018년 감초 유전자원의 유전적 다양성 증대와 신품종 육성을 위해 중앙아시아에 위치한 키르기스스탄에서 자생하는 유럽감초 유전자원 75종을 수집했다. 키르기스스탄은 일조량이 풍부하고 일교차가 큰 감초 재배의 적지로, 해발 1600m인 이식쿨 지역부터 해발 760m인 잘랄아바드 지역까지 다양한 재래종 자원이 오랜 기간 보존돼 있다.


이러한 재래종 자원을 도입하면 국내 신품종 육성재료로 활용가치가 높을 것으로 보인다. 유전자원의 가장 큰 특징은 무엇보다도 다양성이 있다는 것이다. 세계적으로 재배 품종이 획일화되고 있어 새로운 식물의 소재가 될 유전자원의 중요성은 더욱 높아지고 있다.


이런 여건을 감안해 도농업기술원 약용자원연구소는 수집자원에 대한 국내재배 적응성 검토와 기존 대표품종과의 특성검정을 통해 감초 자급률을 높이는데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여 나갈 계획이다.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경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