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창원시 철도중심 교통체계 구축 나섰다
동대구-창원 고속화, 부전-마산전동열차 운행, 도시철도 3개 노선 도입
구성완 기자   |   2021-07-20
▲ 창원시 철도망구축계획(안)   

 

창원시가 내년 특례시 승격을 앞두고 지속가능한 대중교통체계 구축 및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철도중심의 교통체계 구축에 나선다.

 

최근 도시 광역화와 생활권 확대로 광역 이동수요가 급증하는 추세로 KTX 경전선 이용객은 2019년 362만 명으로 매년 24만 명씩 증가하는 추세다. 열차 혼잡도가 110%에 이를 정도로 입석까지 매진되는 수준이다. 도시 내 대중교통도 버스 단일수단의 한계로 대중교통 수단분담률은 용인(32.9%), 고양(41.6%), 수원(43.8%) 대비 절반 수준인 23.6%로 매우 낮다.

 

정부의 교통정책 기조도 도로교통에서 철도교통 중심으로 전환되면서 광역철도 확충을 통해 광역경제권을 형성하고, 트램 도입을 통해 도시 내부의 유기적 연계 및 도시재생 수단으로 활용하도록 지원하고 있다.

 

이에 시도 장래 여건변화를 고려해 대한민국 물류거점인 진해신항 개발에 발맞춰 철도수송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수소기술이 집약된 수소트램을 운행해 제1의 수소도시로서 위상을 확보한다는 것이다.

 

우선 현재 운행되고 있는 경전선 KTX의 추가 증편과 수서발 고속철도의 창원 운행을 유치한다. 그리고 근본적으로 서울↔창원간 시간거리 단축을 위해 동대구-창원간 고속화를 추진한다. 국토교통부와 경남도는 시와 함께 합리적인 대안을 찾기로 했고, 동대구-창원 고속화 방안을 추진하는 것으로 결정했다. 

 

창원은 지리적·산업적 여건으로 부산·대구와의 통행량이 매우 많다. 이런 이유로 부산과 연결되는 남해고속도로, 대구와 연결되는 중부내륙고속도로는 상시적인 지·정체로 불편을 겪고 있다. 이를 해소하기 위해 우선 부전-마산간 준고속열차(EMU-260)뿐만 아니라 전동열차(E/C) 운행도 추진한다. 

 

창원-대구를 연결하는 광역철도 기능의 창원산업선은 아쉽게도 이번 제4차 국가철도망계획에는 추가검토사업으로 분류됐다. 하지만 제5차 계획에는 반드시 반영될 수 있도록 더욱 적극적으로 추진한다.

 

시는 내년 특례시 승격을 앞두고 도시규모에 맞는 교통서비스 제공 및 시 핵심산업인 수소산업과 연계한 대중교통 인프라 확충을 위해 수소트램(도시철도) 3개 노선을 추진한다. 

 

시는 2019년도부터 자체 용역을 통해 도시 및 교통특성에 적합한 도시철도 3개 노선을 경남도에 건의했고 ‘경남도 도시철도망구축계획(안)’에 모두 반영된 상태다. 내년도 국토교통부의 승인이 완료되면 곧바로 예비타당성조사 등 절차에 착수해 빠르게 진행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부산도시철도 하단-녹산선’의 진해 웅동지역까지 연장하는 사업도 ‘하단-녹산선’의 예비타당성조사가 마무리되는 대로 행정절차에 들어가 2030년 개통을 목표로 추진한다.

 

시는 민선 7기 출범 후 철도정책에 대한 중요성을 인식해 KTX 증편을 추진하고 선제적으로 철도노선을 발굴해 정부에 건의하는 등 보다 적극적으로 추진해 왔다.

 

김상운 안전건설교통국장은 “시의 미래는 진해신항, 수소산업을 중심으로 이와 연계한 철도교통의 활성화가 필요하다”며 “도심지역은 수소트램, 시 외곽지역은 광역철도로 유기적으로 연계해 철도중심의 친환경적 교통체계를 확립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경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