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삼천포~제주간 카페리 ‘오션비스타’ 주 6일 다닌다
경남도·시 의원, 지역 현안사업 찾아 적극 해결
최민두 기자   |   2021-06-14
▲ 사천지역 경남도의원·시의원들이 지역 현안사업 해결에 적극 나섰다.    

 

 이삼수 사천시의회 의장을 비롯한 지역구 현역 도의원(김현철, 박정열, 황재은)들의 지역 숙원사업 해결을 위한 연이은 행보에 가시적인 성과가 하나둘 나타나고 있다.


 이들은 지난 5월 원희룡 제주도지사를 만나 삼천포~제주간 카페리 ‘오션비스타’ 선석 배정 문제와 제주항 출항 시간 조정을 건의하고 그 해결방안 마련과 향후 계획을 공유하며 제주도의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했다.


 그 결과 경남도에서 마산지방해양수산청에 여객선 노선 스케줄 변경 승인요청을 할 예정이며 늦어도 7월부터는 제주항 출항시간이 기존 12시에서 오후 2시로 조정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제주도에서는 제주항 선석 전체 조정을 위한 연구 용역비 예산 5000만 원을 확보했으며, 오는 6월부터 4개월간 용역을 시행할 예정이다.


 용역 결과를 바탕으로 제주항 전체 스케줄 조정이 이뤄지면 오션비스타 선석 문제는 물론 지역민을 포함한 여객선 이용객들의 불편함을 크게 해소하고 오션비스타 주 6회 운행으로 지역을 찾는 관광객들의 많은 발걸음을 모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삼수 의장은 “노력한 만큼 소기의 성과가 있어 기쁘다. 앞으로도 지역 현안사업 추진에 걸림돌이 되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항상 최일선에서 노력할 것이다. 지역민의 목소리가 전달돼야 할 곳은 어디라도 달려가 소리내어 시민의 대변자로서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경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