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함양군, 과수화상병 유입차단 예방 당부
인근 경북지역 첫 과수화상병 발생! 6~7월 집중예찰 위기대응 다함께 실천해야 극복
장흠 기자   |   2021-06-14
▲     과수화상병 예찰


함양군이 최근 신규지역 발생이 급격히 많아지고 있는 과수화상병 유입차단을 위해 농업인들의 적극적인 예방활동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올해 과수화상병은 지난 5월부터 경기와 충남·북, 강원 중심으로 발생하고 있으며, 총 328농가, 155.4㏊(6월 9일 기준)에서 발생된 것으로 파악된다.

 

특히 그간 발생하지 않았던 경북지역(안동)에서 첫 확진 사례가 나오면서 경남·전남을 제외한 전국에서 발생됐다.

 

과수화상병은 사과, 배 등에서 일으키는 세균병으로 세균이 나무의 꽃, 상처, 신초 등을 통해 침입하고 심하면 나무전체를 고사시킨다.

 

병이 심해지면 감염된 조직은 불에 탄 것처럼 짙은 갈색에서 검은색 또는 붉은 색으로 괴사하는 특징을 지니며, 특별한 치료제가 없어 ‘과수에이즈’라고 불린다. 

 

이에 군은 6~7월 집중예찰 기간을 가지며, 농가에서는 위기의식을 가지고 과수화상병 발생지역 방문 자제, 묘목·잔재물 유입 금지, 농작업 도구 소독 철저 등 예방을 위한 준수사항을 철저히 지켜야 한다.

 

군 관계자는 “함양군는 사과 주산지역으로 과수화상병 유입 시 발생하는 피해는 막대할 것이며, 사전예방을 위해 농업인들의 상황 심각성 인지와 정밀예찰이 무엇보다 필요하다”며 “의심주 발견 시 즉시 함양군농업기술센터로 신고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경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