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합천군의회 ‘황강 광역취수장 설치 반대’ 결의했다
부산시와 동부경남 황강물 제공 일방적인 발상은 ‘사망선고’
정병철 기자   |   2021-06-13

 

 합천군의회가 부산시와 동부경남에 황강물을 제공하는 일방적인 정책은 합천군에 사망선고를 하는 것과 같다며 황강광역취수장 설치 반대와 중단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채택했다.


 군은 지난해 8월 합천댐의 급격한 방류로 인해 그동안 한번도 겪어보지 못했던 엄청난 수해(水害)를 입었다. 그로부터 일년여의 시간이 흐른 지금도 그 상처는 모두 아물지 않고 군민들의 가슴에 남아 폐부를 찌르고 있다.


 군의회는 “이처럼 환경부의 물관리 실패로 인한 수해로 군민들의 상처가 아물지도 않았다. 그런데도 불구하고, 환경부는 ‘낙동강유역 통합물관리 방안’과 ‘낙동강 유역 안전한 먹는물 공급체계 구축’을 통해 군민의 의사와는 전혀 관계없이 황강광역취수장 설치 사업을 강행하고 있다”며 ‘낙동강 상하류간 지역상생방안’을 군에 제시하면서, 낙동강 하류지역 공개토론회를 거친 후 6월 말 최종 결정하려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군의 젖줄인 황강은 군을 지탱하고 있는 농·축산업의 근간이다”며 “이러한 황강에 광역취수장을 설치해 부산시와 동부경남에 물을 공급하겠다는 발상은 군에는 사망선고와 다름 없다. 군 미래 발전의 청사진은 물거품이 되고 말 것이다”고 전했다.


 군의회는 “무엇보다 부산시와 동부경남에 황강물을 제공하는 정책을 수립함에 있어서 군민의 의견수렴 절차를 한차례도 거치지 않는다는 것에 합천군민은 분노를 금하지 않을 수 없다”고 질책했다.


 또한 “‘환경부는 취수량을 가변적으로 운영해 비상시 군의 물 이용 장애를 최우선으로 예방한다’고 제안하지만 흐르는 물을 막을 수 없듯이, 환경부는 340만 부산시민의 큰 목소리를 5만 합천군민의 작은 목소리보다 우선적으로 고려할 수밖에 없을 것이다”고 말했다.


 그리고 “환경과 관련된 규제는 계속적으로 강화되고 있다. 1991년에 발생한 페놀사태와 같은 사건이 발생해 부산시와 동부경남의 수원을 위협할 경우 ‘황강 취수원 추가개발에 따른 토지이용 제한이 확대되지 않는다’라는 환경부의 제안은 세월이 흐른 후 지켜질 수 없는 공염불에 그치고 말 것이다”고 규탄했다.


 군의회는 “5만 군민과 함께 군의 현재와 미래를 위협하는 일방적인 황강광역취수장 설치의 저지에 모든 역량의 집결을 천명한다”며 “환경부는 합천군민의 의견수렴과 동의 없이 추진되는 일련의 모든 정책 수립 과정을 즉각 중단한 후 군민에게 사과하고 낙동강 수질개선을 통해 부산시와 동부경남의 물 부족사태를 해소하라”고 촉구했다.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경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