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한국 손흥민 PK 결승골 힘입어 레바논에 역전승
레바논에 2-1 역전승…조 1위 최종예선행
유용식 기자/뉴스1   |   2021-06-13
▲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대한민국과 레바논의 경기 후반전 대한민국 남태희(8번)가 레바논 수비의 핸드볼 파울을 유도하며 패널티킥을 얻어내고 있다./뉴스1


한국축구대표팀이 13일 오후 3시 경기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H조 레바논과의 경기에서 2-1로 슬리하며 조1위로 최종예선행을 확정지었다.

 

전반 12분 하산 알리 사드에게 선제골을 내주고 끌려갔지만 후반 5분 상대 자책골로 균형을 맞췄고, 후반 20분 손흥민이 결승 페널티킥 득점을 기록했다.

 

5승 1무(승점 16)가 된 한국은 2위 레바논(3승 1무 2패·승점 10)을 멀찍이 따돌리고 2차예선 일정을 모두 마쳤다.

 

벤투 감독은 이날 4-1-3-2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최전방에 황의조(보르도)와 손흥민이 나섰고 2선에 송민규(포항), 이재성(홀슈타인 킬), 권창훈(수원)이 호흡을 맞췄다. 원볼란치로 정우영(알 사드)이 이름을 올렸고, 포백은 홍철(울산), 김영권(감바 오사카), 박지수(수원FC), 김문환(LA FC)이 자리했다. 골키퍼 장갑은 김승규(가시와 레이솔)의 차지였다.

 

한국은 초반부터 주도권을 가져가며 공세에 나섰다. 전반 3분 권창훈의 침투패스를 받은 황의조가 넘어지며 슈팅을 날렸지만 정확도가 떨어졌다. 계속 공세를 펼치던 한국은 오히려 전반 12분 선제골을 허용했다.

 

중원에서 김문환의 실수를 틈타 레바논이 반격에 나섰고, 왼쪽 측면서 올라온 크로스를 하산 알리 사드가 왼발 터닝슛으로 연결해 골망을 흔들었다. 이번 예선서 한국이 내준 첫 골이었다.

 

먼저 선제골을 넣은 레바논은 라인을 내리며 수비에 치중했다. 살짝만 몸이 닿아도 그라운드에 쓰러지는 모습이 반복되는 이른바 ‘침대축구’가 펼쳐지지 시작했다.

 

전반을 0-1로 마친 한국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이재성을 빼고 남태희(알 사드)를 투입했다.이 선택이 적중했다. 남태희는 활발한 움직임으로 그라운드 내 분위기를 바꿨다.

 

황의조의 슛을 시작으로 추격에 나선 한국은 후반 6분 상대 자책골로 균형을 맞췄다. 오른쪽 측면서 올라온 손흥민의 크로스를 송민규가 헤딩으로 연결했고, 상대 수비를 맞고 골망을 흔들었다. 첫 기록은 송민규의 득점이었지만 잠시 후 사브라의 자책골로 정정됐다.

 

기세를 올린 한국은 후반 20분 손흥민이 페널티킥 골을 터트리며 역전에 성공했다. 페널티박스 안에서 남태희가 상대의 핸드볼 파울을 유도했고 키커로 나선 손흥민이 침착한 오른발 슈팅으로 마무리 지었다.

 

2019년 10월 스리랑카전 이후 A매치 7경기 만에 나온 손흥민의 득점이었다. 손흥민은 카메라를 향해 "에릭센 건강해라, 사랑한다"고 외치며, 옛 동료의 쾌유를 비는 세리머니를 했다.

 

손흥민의 역전골 이후 기세를 탄 한국은 손준호(산둥루넝), 황희찬(라이프치히) 등을 투입하며 비교적 여유 있는 경기 운영을 펼쳤다. 이후에도 계속 높은 점유율을 가져간 한국은 결국 1골 차 승리를 거뒀다.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경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