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경남도, 행안부 공모사업 최다 선정됐다
김양수 기자   |   2021-06-10

최근 경남도가 행정안전부가 주관하는 공모사업에 최다 선정되는 등 중앙부처 공모사업에 눈에 띄는 성과를 보이고 있어 주목된다.


경남도는 행정안전부가 주관하는 ‘지역공동체 시설 활성화를 위한 청년공동체 지원사업’에 도내 5개 시군(김해, 고성, 남해, 하동, 거창)이 최종 선정됐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공모는 활용도가 낮은 지역공동체 시설물의 활성화를 위해 해당 시설과 연계한 청년단체 활동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청년단체당 2500만 원이 지원된다.


특히 경남도는 17개 시·도 20개 사업 선정지 중 압도적으로 많은 5개 시군이 선정돼 사업 신청한 도내 시군이 모두 선정되는 쾌거를 거뒀다.


아울러 행정안전부가 주관하는 ‘마을관리소 조성사업’에도 10개 사업 선정지 중 창원시와 밀양시 등 도내 2개 시군이 최종 선정돼 높은 선정률을 보였다.


‘마을관리소 조성사업’은 취약계층 돌봄 등 주민편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마을관리소를 조성하는 사업으로 1개소당 1억 원이 지원된다.


도 관계자는 “이러한 최근의 성과는 도 차원에서 공모사업 선정률 제고를 위해 사업지를 대상으로 현장실사와 경남마을공동체지원센터의 공동체협력지원가를 활용한 사업계획서 자문 등을 실시하는 한편, 시군의 적극적인 업무 수행이 결실을 맺은 것이다”고 밝혔다.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경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