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김해문화재단 지역형 생활문화 활성화 지원 시범사업 선정됐다
향후 8개 세부 사업…지역 12개 핵심주체와 함께 운영
이현찬 기자   |   2021-06-10
▲     사업 관련 유관기관 라운드테이블


(재)김해문화재단이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지역문화진흥원이 주관하는 ‘지역형 생활문화 활성화 지원 시범사업’에 최종 선정됐다.

 

올해 처음 추진하는‘지역형 생활문화 활성화 지원 시범사업’은 지역 스스로 지역의 특성에 맞는 생활문화 활성화를 위한 목표와 비전을 세우고 지역 중심의 생활문화활동을 추진해 지역 생활문화생태계를 조성해 나갈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공모 신청은 기초지자체장의 추천을 받은 공공 또는 민간단체 및 시설을 대상으로 받았다. 올해는 총 28개의 단체가 지원했다. 

 

2차에 걸친 심의를 통해 최종적으로 ▶김해(김해문화재단)를 포함해 ▶서울 은평(사회적협동조합 자바르떼) ▶강원 영월(영월군생활문화예술동호회연합회) ▶경북 영덕(영덕문화관광재단) ▶경남 창원(성호생활문화센터)이 선정됐다. 

 

김해문화재단은 ‘김해에 살다’, ‘김해에 있다’, ‘김해를 잇다’라는 3가지 주제를 바탕으로 총 8개의 세부사업을 제시했다. 해당 사업들을 지역 내 12개의 핵심주체(무척사랑생활문화센터, 김해시농촌공동체활성화협의회, 김해외국인노동자지원센터, 김해청소년문화의집, 김해젊은아티스트네트워크파티(G.A.P), 대동사람들, 진영희망연구소, 모두다문화예술협회, 내외동주민협의체, 김해문화네트워크, 생활자치커뮤니티우리동네사람들, 김해생활문화연합회)와 오는 연말까지 추진할 예정이다. 

 

그밖에도 김해시 문화예술과를 비롯해 김해시도시재생지원센터, 김해농촌활성화지원센터, 김해시보건소치매안심센터, 진례문화발전소, 무계아트팩토리, 김해관광두레PD가 지원조직으로 참여해 협업해나갈 예정이다. 

 

윤정국 김해문화재단 대표이사는 “이번 사업으로 주민주도의 생활문화 관계망을 조성하고, 생활문화를 통해 문화 패러다임을 전환해 주민의 일상에 활력을 불어넣으며, 주민과 행정, 중간지원조직의 협업으로 지역의 문화 자치력이 향상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경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