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정점식 국회의원, 항만법 개정안 대표발의
“항만시설 내 공공보건 의료기관 설치 근거 마련”
김갑조 기자   |   2021-06-09


 국민의힘 정점식 의원(사진, 통영·고성)은 지난 8일 항만 구역 내 제공되는 지원시설 중 하나인 진료소의 범위를 확대해 공공보건 의료기관까지도 둘 수 있도록 하는 항만법 개정안을 대표발의 했다고 밝혔다.


 현행법은 항만 구역 내에 기본시설, 기능시설, 지원시설 등의 항만시설을 둘 수 있도록 함으로써 항만 공간의 효율적인 운영과 관리를 도모하고 있다. 하지만 제공되는 지원시설 중 하나인 진료소의 경우 진료 항목이 한정돼 있는 소규모 의료시설이기 때문에 항만 인근에서 응급환자 발생 시 환자가 시기적절하게 치료받을 수 없다는 한계가 있었다.


 최근 섬 지역 등을 찾는 항만 이용객이 증가하고 있으며 특히 해양 인근 도시들의 경우 항만 주변으로 상권이 형성돼 있다는 점을 고려할 때 항만 구역 내에 진료소보다 큰 개념인 공공보건 의료기관이 들어설 경우 항만시설을 이용하는 고객과 인근 지역 주민들이 편리하게 양질의 공공의료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정점식 의원은 “해양도시들의 경우 항만 주변으로 상권이 형성돼 있고 그 일대를 중심으로 주민들이 활동하시기 때문에 지역 발전과 경제활성화 차원에서 항만 구역의 효율적 활용은 필수적이다”며 “현행법상 항만시설 내에 제공할 수 있는 시설이 한정돼 있어 공공보건 의료기관 등과 같은 공익적 시설을 둘수 없었던 한계를 개선하기 위해 개정안을 발의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경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