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사설> 동남권 메가시티 합동추진단…실행기구에 기대를 건다 / '웃는 돌고래' 상괭이 보호대책…늦었지만 제대로 마련하자
뉴스경남   |   2021-06-06

동남권 메가시티 합동추진단…실행기구에 기대를 건다

 

'동남권 특별지방자치단체' 설치를 위한 부·울·경 공동준비조직인 '합동추진단'이 지난 1일 행정안전부 승인을 받으면서 동남권 메가시티 추진에 탄력이 붙게 됐다. 합동추진단 조직은 1단 2과 6팀으로 구성된다. 부산, 울산, 경남의 부단체장이 공동단장을 맡기로 했다. 직제는 부산시청으로 편성되지만 사무실은 울산 전시컨벤션센터에 두기로 했다. 인력은 부산 9명, 울산 8명, 경남 8명 등 모두 25명이 추진단으로 파견된다. 사무국장 1명(3급 부단장)은 부산시 공무원이 맡고, 과장 2명은 울산시와 경남도에서 담당한다. 팀장 6명은 부·울·경에서 2명씩 배치한다. 합동추진단은 부산시 조직개편안이 통과되고 사무실 공사가 완료되는 다음달부터 운영될 전망이다.


추진단을 중심으로 메가시티기구가 구성되고 자치입법권과 재정권 등 정부로부터 핵심 권한을 가져올 수 있도록 특별지방자치단체 규약 제정, 광역사무 발굴, 기본계획 수립 등 다양한 과제를 수행하게 됨으로써 동남권메가시티 조성 실현에 가치성을 높이게 된다. 동남권 메가시티는 수도권 일극화를 빚고 있는 지역소멸에 대응하기 위한 지역 생존이 내걸려 있는 프로젝트로 출발했다. 동남권 메가시티는 경남·부산·울산 3개 권역을 인구 1000만 명의 1시간 내 단일 광역경제권으로 묶어 제2수도권에 버금가는 도시를 탄생시키는 목표로 지향점을 두어야 할 것이다. 대한민국이 수도권 일극체제로서 집중되고 지방이 소멸될 경우 나라발전은 정체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된 것은 어제오늘 일이 아니다.


경남도가 지난 14일부터 16일까지 도내 18세 이상 성인 남녀 1000명에게 동남권매가시티 구축에 대한 여론조사에서 도민 10명 중 7명이 부산·울산·경남을 대도시 경제권으로 성장시키는 메가시티 필요성에 공감한다는 응답을 할 정도로 염원이 간절했다. 수도권 일극체제에 대항할 수 있는 메가시티로 자리잡기 위해서는 합동추진단의 역할이 중요하다. 특히 중앙정부가 독점하고 있는 일부 권한을 메가시티로 이양해야 실질적 역할을 할 수 있기 때문이다. 부·울·경 합동추진단은 긴밀히 협력해 제2수도권에 버금가는 동남권 메가시티 탄생으로 국가균형발전을 선도하는 성공모델이 될 수 있도록 지혜를 모아나가야 할 것이다.

 


 

'웃는 돌고래' 상괭이 보호대책…늦었지만 제대로 마련하자

 

전 세계에서 우리나라에 가장 많이 사는 '웃는 돌고래' 또는 '미소천사'라는 별명을 가진 상괭이가 여수를 비롯 경남 남해안 해안에서 잇따라 폐사하고 있어 적극적인 보호 대책이 시급하다. 해양환경인명구조단 여수구조대에 따르면 바다의 날인 지난달 31일 여수시 화양면 이목마을 해안가와 화정면 월호동 해상에서 상괭이 사체 2구가 발견됐다. 지난달에만 7구, 올 들어 총 17구 사체가 발생했다. 거제에서는 지난달 26일 상괭이 사체 14마리가 무더기로 발견됐다. 이에 앞서 지난 1월 16일께는 거제시 하청면 외안개 마을 앞 해변가에서 상괭이 사체가 발견됐다.


문제는 얼마나 많은 상괭이가 어떻게 죽어가고 있는지 통계조차 없다는 것이다. 상괭이가 고기잡이 그물에 걸리거나 원인을 알 수 없이 매년 1000마리 이상 죽어가고 있어 보호 대책이 시급하다는 지적은 어제오늘 일이 아니다. 서·남해 해안 등지에서 원인 모르게 폐사한 상괭이가 잇따라 발견되면서 개체 수가 급감하는 건 아닌지 우려할 상황이지만 해양수산부가 체계적 조사를 한 바는 없다고 한다. 남해안과 서해안은 상괭이 세계 최대 서식지로 추정된다. 세계 희귀 보호종인데다가 지역 활성화 차원의 해양 생태 관광자원으로서 가치가 충분함에도 상괭이 기본 현황 자료 조차 없는 것은 정부를 비롯한 지방 정부의 해양생물 보호 대책에 대한 무관심이 극에 달했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폐사체인 상괭이는 그간 소각·매립 처리돼 왔다. 부검 연구를 위한 정부 차원의 지원이나 부검인력 및 환경이 미흡해 불과 10여 마리 정도가 폐사원인 규명을 위한 부검 연구로 활용됐다. 다행스럽게 해수부는 올해 해양환경공단·세계자연보전기금 (WWF) 한국지부·충북대·제주대 등과 함께 서·남해안과 제주해안에서 혼획·좌초·표류된 상괭이 사체에 대한 부검을 확대 실시해 폐사원인을 규명하기로 했다. 해경은 포획 여부를 판단만 하는 소극적 업무에서 벗어나 잇단 폐사 원인을 정확하게 밝혀내고, 경남도를 비롯한 지자체는 이참에 멸종 위기 해양생물 조사와 보호 대책에 적극 나서야 한다.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경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