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산청군 도로변 숲 조성…미세먼지 차단한다
소음 줄이고 경관조성에도 기여
신영웅 기자   |   2021-04-08
▲ 3번 국도에 핀 백일홍 


산청군은 국도3호선과 20호선 주변에 나무를 심어 도로에서 발생하는 미세먼지를 차단하는 숲 조성에 나선다고 8일 밝혔다.


군은 국도3호선과 20호선 도로사면에 산수유 등 7종의 나무를 심어 도로변에서 발생하는 미세먼지와 오염물질을 차단하고 소음도 줄이는 효과를 볼 것으로 기대한다.


또한 도로를 이용하는 이용객들에게 보여지는 아름다운 경관조성에도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식재 수종은 계절별 꽃을 볼 수 있도록 산수유와 살구나무, 모감주나무 등을 심어 3월부터 8월까지 꽃을 볼 수 있도록 했다. 가을부터는 산딸나무와 산사나무에 빨간 열매가 달려 도로변에 볼 거리를 제공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미세먼지 차단 숲 조성에는 부산지방국토관리청 진주국토관리사무소가 큰 도움을 주셨다”며 “진주국토관리사무소와 함께 숲 관리는 물론 국도변 풀베기 등 국도유지 관리에도 적극 협조할 방침이다”고 밝혔다.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경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