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창원시 어촌 텃밭 마을어장 소득원 확보 지원한다
8개 어촌계에 피조개, 바지락 등 종패 살포지원
구성완 기자   |   2021-04-08

 

창원시가 진해만 어촌마을 앞바다에 피조개, 바지락 등 종패살포 지원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최근 어장환경 변화, 수산자원의 감소 등으로 어촌의 소득감소 및 경기침체가 발생해 어촌 마을어장의 수산자원 관리와 소득원 조성을 통한 코로나 위기극복을 위해서다. 

 

시는 도비와 시비, 자부담 등 총 1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마산합포구 진동면 진동어촌계, 구산면 구복·장구어촌계 등 총 3곳에 바지락 및 개조개 종패 20톤을 살포하고, 진해수협 소속 우도·제덕·속천·경화·잠도 등 총 5개 어촌계에 피조개 종패 2700만 미를 살포할 계획이다.

 

이번 사업은 다수인이 참여하는 공동어장인 마을 및 어촌계 어장 내 부가가치가 높은 우량종묘를 방류해 지속적이고 안정적으로 자원을 육성해 어업인의 소득을 높이고자 추진하는 것이다.

 

김성호 해양항만수산국장은 “이번에 살포된 종패는 1~2년 정도 어장에서 자란 후 성패로 판매될 경우 도시민들에게는 신선한 수산먹거리를 제공하고 어촌계 소득증대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시와 어촌계는 살포된 종패가 잘 자랄 수 있도록 불법 채취 등을 예방하기 위해 철저히 감시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이어 “어촌의 텃밭으로 어촌계 공동소득원 확보에 많은 역할을 하고 있는 마을 및 어촌계 어장에 대해 지속적인 투자로 수산자원 증식과 안정적인 생산기반 조성을 위해 앞으로도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일 것이다”고 강조했다.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경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