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조근제 함안군수 본사 이전한 ㈜한국특강 찾아 지원 협의
산업현장 시찰하고 관계자들 격려
강호석 기자   |   2021-04-07
▲ 조근제 함안군수가 지난 5일 함안으로 본사를 이전한 ㈜한국특강을 방문했다. 


조근제 함안군수가 지난 5일 함안으로 본사를 이전한 ㈜한국특강을 방문했다.


㈜한국특강은 철강제조업을 영위하는 업체로 부산 동래에서 사업을 시작해 1974년 사상으로 본사를 이전, 2001년 녹산공장과 2007년 함안 칠서일반산업단지에 지점을 확장해 연매출 4000억 원 규모를 자랑하고 있다.

 

지난달 29일 주주총회에서 사명을 한국특수형강(주)에서 ㈜한국특강으로 바꾸고 부산 사상에 있는 본사를 함안으로 이전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이를 환영하기 위해 조 군수는 ㈜한국특강을 방문해 산업현장을 시찰하고 회사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이날 ㈜한국특강 한길구 대표는 “바쁜 군정에도 불구하고 본사를 방문해 주신 군수님께 감사드린다”면서 “2만 3501㎡ 규모의 건축 증설 계획에 따라 지난 2월 4일 착공에 들어갔으며 앞으로 1080억 원 규모를 투자할 예정이다. 앞으로 지역의 우수기업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지켜봐 달라”고 말했다.


조 군수는 “앞으로 지역의 중견기업으로서의 역할을 잘 해줄 것으로 기대한다”며 “증설에 따른 행정적·재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화답했다.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경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