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지리산 산청 배꽃 꽃가루 인공수분 한창
신영웅 기자   |   2021-04-07


지난 6일 산청군 신안면 김동규(56) 씨 배 과수원에 눈처럼 하얀 배꽃이 흐드러지게 폈다. 요즘 배 과수원은 배꽃이 만개해 꽃가루 인공수분이 한창이다. 이 농가는 청정 지리산 산청에서 농약을 쓰지 않고 배를 재배해 소비자들에게 인기를 얻고 있다. (사진 제공=산청군)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경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