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3·15의거 특별법’ 제정 건의 서한문 국회 전달됐다
허성무 창원시장 “3·15의거 관련자 명예회복 및 보상 절실”
구성완 기자   |   2021-02-23

창원시는 지난 22일 ‘3·15의거 관련자의 명예회복 및 보상 등에 관한 법률안’ 제정을 건의하는 서한문을 국회 및 행정안전부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허성무 시장은 서한문에서 “3·15의거가 마산시(現 창원시)에서 독재정부(자유당 정권)의 부정선거에 항거해 국민의 자유와 권리의 회복에 기여한 대한민국 정부 수립 이후 최초의 민주화 운동임에도 불구하고, 4·19혁명이나 5·18광주민주화운동에 비해 초라한 대접을 받고 있는 실정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대한민국 민주화 역사의 효시인 3·15의거 재평가를 통해 3·15의거의 위상이 재정립될 수 있도록 관련 특별법 제정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3·15의거 관련자의 명예회복 및 보상 등에 관한 법률’ 제정을 위해 지난해 9월 최형두 국회의원 등 여·야 국회의원 30명이 공동 발의한 바 있다.


허성무 시장은 “이번에 건의한 3·15의거 특별법 제정은 올해로 61주년을 맞이한 3·15의거 발원지인 민주성지 창원의 간절한 염원이다”며 “3·15의거 관련 특별법안이 조속히 통과돼 관련자의 명예회복 및 보상이 시행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경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