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산청 동의보감촌 가는길 도로구조 곧게 편다
2023년까지 총사업비 229억 투입…선형 개량
신영웅 기자   |   2021-02-23
▲ 산청동의보감촌과 국지도60호선



산청군은 오는 4월 국지도60호선 금서면 특리~화계리 3.2㎞ 구간의 선형개량사업에 착공한다고 23일 밝혔다.


이 길은 노후화와 함께 굴곡과 경사가 심하고 협소해 사고 위험이 상존, 지역주민들의 대표적인 숙원사업으로 손꼽혔다.


특히 지난 2013년 산청세계전통의약엑스포 개최 이후부터는 연간 20만 명의 관광객이 찾는 동의보감촌으로 향하는 주요 길목 가운데 하나로 확장과 선형개량의 필요성이 지속적으로 제기돼 왔다.


해당 사업에는 총 229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된다. 3.2㎞ 구간의 도로를 직선화하는 한편 화계리 인근에 189m 길이의 금서터널을 만드는 것이 주요 사업 내용이다.


군은 지난 2019년 실시설계용역을 실시한 데 이어 2020년에는 사업발주와 행정절차를 진행했다.


올해 초부터는 편입물건에 대한 보상을 추진, 오는 4월부터 본격적인 공사에 착수해 2023년 연말께 공사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이번 도로 개선사업이 완료되면 오랜 시간 불편을 겪어 왔던 지역주민들의 교통 편의가 크게 향상되는 것은 물론 교통사고도 예방할 수 있을 것이다”며 “특히 동의보감촌을 찾는 관광객의 접근성을 높여 관광객 유치에 따른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한편 산청군에 따르면 오는 2024년까지 지역을 지나는 국도 5개 노선의 확장·개량 사업에 모두 3705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된다.


11개 사업은 ▶국도3호선 외송교차로 병목지구 개선공사(2020년 5월 준공, 7억 원) ▶국도59호선(옥종-시천) 정비공사(2020년 6월 준공, 12억 원) ▶국도20호선(문대지구)교차로개선(2021년 3월 준공예정, 7억 원) ▶국도3호선 하정교차로(토현교)개선(2022년 10월 준공예정, 30억 원) ▶국지도60호선(금서 화계)개량(2023년 2월 준공예정, 183억 원) ▶국도59호선 삼장-산청 간 건설공사(밤머리재 터널, 2021년 12월 준공예정, 1027억 원) ▶국도20호선 단성-시천간(2024년 11월 준공예정, 420억 원) ▶국도20호선 신안-생비량 국도건설(2024년 12월 준공예정, 1793억 원) ▶국도 60호선 창주-구생기 우회도로개설(설계 중, 156억 원) ▶국도3호선 산성교차로 개선(설계 중, 20억 원) ▶국도3호선 하정교차로 개선(설계 중, 50억 원) 등이다.


이들 사업 가운데 국도3호선 외송교차로 개선공사와 국도59호선 옥종-시천 정비공사는 지난해 공사가 마무리됐다.


 해당사업들이 모두 마무리되는 2024년에는 산청지역 국도의 병목현상과 통행 안전성이 크게 개선되는 것은 물론 동의보감촌과 산청읍에서 시천·삼장면, 지리산으로 이어지는 산청문화관광벨트 구축에 힘이 실릴 것으로 전망된다.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경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