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기고> 타인 배려 ‘자동차 깜빡이’ 깜빡 잊지 말아야
진형표 함양경찰서 정보안보외사과 정보관   |   2021-02-23
▲ 진형표 함양경찰서 정보안보외사과 정보관 

지난해 교통법규 위반 단속은 1649만2816건, 이 가운데 공익신고는 100여만 건(약 7%)이 일반 시민의 제보로 이뤄졌다.


이러한 시민제보는 약 10년 전 10만 건에서 10배 이상 늘었다는 분석으로 최근 스마트폰과 자동차 블랙박스 보급이 시민제보 증가에 큰 몫을 하고 있다는 경찰청 분석이다.


최근엔 단속 카메라가 없는 곳에서 교통법규 위반해서 벌금 고지서를 받는 경우가 많은데, 방향지시등을 켜지 않는(일명 깜빡이, 방향지시 등 신호 조작 불이행) 경우는 이전에 단속이 거의 어려웠지만 요즘은 뒤쪽 차량 운전자가 블랙박스에 찍힌 영상으로 신고한다.


포상금은 없으나 일명'얌체·양심 불량 운전자'를 근절하기 위한 공익적 신고에 긍정적인 반응도 상당하다.


깜빡이의 경우 보행자 또는 상대 차량에 대해 차량의 진행 방향을 알려 혼선을 예방하기 위한 중요한 기능이지만, 최근 들어서는 그 중요성을 인식하지 못하는 운전자들이 약 30%에 이른다는 분석이다.


사소하다고 생각될 수 있지만, 방향지시등을 켜지 않고 차로변경이나 좌·우회전을 하면 다른 차량 운전자에게 미리 대비할 기회를 주지 않아 사고가 날 우려가 클 뿐만 아니라 간혹 운전자끼리 감정싸움으로 번져 난폭·보복으로까지 이어진다고 하니 참으로 안타까운 생각이 든다.


깜빡이는 상대 운전자에게 내가 어디로 가겠다. 혹은 서행하겠다. 또는 정지하겠다는 차량의 이동 방향을 말해주는 의사소통의 중요언어이다. 자동차 깜빡이, 타인을 배려하는 사랑의 불빛임을 명심하고 운전 중 깜빡이 점등을 깜빡 잊지 말아야 할 것이다.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경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