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백신접종 시작…아스트라제네카 26일·화이자 27일
김회경 기자/뉴스1   |   2021-02-22

경남에서도 오는 26일 아스트라제네카, 27일 화이자 백신 접종이 시작된다. 정부는 오는 26일부터 요양병원·시설 등의 만65세 미만 입원·입소자 및 종사자 등 28만 9271명에 대한 아스트라제네카의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시작한다.

 

화이자 백신도 27일부터 코로나19 환자를 치료하는 의료진 5만 4910명에게 투여된다. 나머지 접종 1순위 군에 속하는 고위험 의료기관 보건의료인 등은 3월 중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이 시작될 예정이다.

 

이들 접종 1순위 군에 대한 추정 예방효과율은 약 63%다. 정부가 오는 11월 목표로 한 집단면역(예방효과 60% 이상) 발생 가능 수준을 맞추기 위해 노력한다.

 

22일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화이자 백신 5만 8500만 명 분이 국제 백신기구인 코백스 퍼실리티를 통해 26일 낮 12시 10분 인천국제공항으로 도착할 예정이다.

 

정부는 다음날인 27일부터 화이자 백신 접종 시작을 준비 중이다. 이번 화이자 백신은 식품의약품안전처의 특례수입 절차로 들어온다. 정식허가 절차 없이 곧바로 국내 사용이 가능하다. 

 

자연스러운 감염확산을 억제하는 집단면역을 일으키기 위해선 군집 중 60~70% 이상이 체내 중화항체를 가져야 한다는 게 정부의 설명이다.

 

구체적으로, 정부는 지난 20일 접종 1순위 대상자 36만 6959명 중 접종을 동의한 사람이 총 34만 4181명이라고 발표했다. 이에 따른 접종 동의율은 93.8%다.

 

그중 오는 26일부터 접종이 시작되는 요양병원·시설 그리고 정신요양·재활시설 입소자 및 종사자는 총 28만 9271명이다. 전체 등록인원 30만 8930명 대비 동의율 93.6%에 달하는 규모다.

 

또 27일부터 화이자 백신 접종을 받는 코로나19 환자 치료병원 의료진은 전체 등록 대상자 5만 8029명 가운데 5만 4910명(동의율 94.6%)이 접종에 동의했다. 

 

따라서 예방효과를 기대할 수 있는 총 인원은 23만 1513명으로, 접종 동의자 및 미동의자 총 36만 6959명 대비 63.1%가 되며 이는 접종 1순위군 예방효과 추정치가 된다.

 

화이자 백신의 예방효과율은 95%, 노바백스는 89.3%, 모더나는 94.1%로 높고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62%, 얀센은 66%로 상대적으로 낮다. 11월 집단면역 발생 성공을 위해서는 국민들의 높은 접종 참여율이 매우 중요한 상황이다.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경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