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창원시, 유구한 역사 품은 문화재 안내지도 배부
문화재 전경, 위치 한눈에 확인할 수 있어 인기
구성완 기자   |   2021-02-22
▲     창원시 문화재 안내지도



창원시가 국가 및 경남도 지정 문화재의 사진과 설명, 위치도가 있는 문화재 안내지도를 제작해 구청 문화위생과, 읍면동 행정복지센터, 관광안내소 등에 배부했다.

 

22일 시에 따르면, 5개 구별 문화재의 소재지를 표시한 안내지도는 시민과 관광객에게 지역에 산재한 문화유산을 일목요연하게 확인할 수 있도록 제작됐다. 문화재 종류, 지정일, 간략한 설명을 더하고 전경을 삽입해 시 문화재를 한눈에 정리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올해 1월 기준 창원시 문화재는 국가지정문화재 15점, 국가등록문화재 11점, 도지정문화재 113점으로 총 139점이다. 시는 문화재가 시민들의 일상에 소소하지만 오롯이 스며들 수 있도록 보존 및 활용 방안 마련에 꾸준히 노력하고 있다.

 

정숙이 문화유산육성과장은 “무심히 지나는 익숙한 길목에 자리한 오래된 건축물이 알고보면 천년의 역사를 품은 소중한 문화유산이었음을 문화재 안내지도를 통해 많은 시민들이 공감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경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