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청년일자리 순유출의 증가…경남도의 대책은?
국민의힘 경남도당 진병영 대변인 논평 내놔
김회경 기자   |   2021-02-22

국민의힘 경남도당이 청년일자리 순유출의 증가와 관련해 경남도의 대책을 물었다.


국민의힘 경남도당 진병영 대변인은 지난 21일 논평을 통해 이같이 밝히며, “수도권으로의 인구 유출을 막고자 한다면 행정과 기업 무엇보다 정부와의 연계 정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날 그는 “경남연구원이 지역 대학 졸업생들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경남에서 처음 취업한 경우가 72.6%로 지역 내 취업률이 전국에서 두 번째로 높다는 결과가 나왔다. 이것은 첫 직장에 대한 청년들의 시작은 지역 안에서 시작된다는 결과다”고 말했다.


이어 “경남 20~30대 청년들의 순유출은 지난 2016년 5300여 명에서 2020년 1만 6658명으로 3.5배가 넘은 수치며, 이 가운데 20대가 1만 6420명으로 가장 많았다. 일자리를 찾아 취업한 직장을 찾아 경남을 떠나는 경우가 많다는 반론이다”고 지적했다.


또한 “조사에 따르면 업무량에 비해 떨어지는 직원 복지나 지원이 적고, 회사의 미래 가능성이 낮다고 판단하고, 보수가 적어도 일하며 자신의 사생활을 즐길 수 있는 것을 우선으로 생각하는 지금의 청년들은 업무 과다와 그에 따른 보상이 터무니없다는 결론을 내렸기 때문이라는 것이 그 이유다. 또한 수직적이고 경직된 의사소통의 직장 구조의 문제를 들 수 있다. 억압적이고 무조건적인 상명하복의 분위기에서는 선한 결과를 가져올 수 없는 것이다”고 분석했다.


특히 그는 “조사에 의하면 경남 대졸자의 경남 내 첫 직장 가운데 27.4%가 10명 미만 영세 사업장으로, 전국 평균보다 4.1%p 높게 나왔다. 상대적으로 근로 기준이 지켜지지 않거나 노동 여건이 열악할 가능성이 높다. 경남 청년 가운데 경남과 다른 지역에 취업한 경우를 각각 조사한 결과, 생활비 차이로 임금 만족도는 경남이 더 높았지만, 직무 내용과 근무 환경, 자율성은 더 낮았다. 일자리의 질을 높일 근본적인 대책 마련이 시급한 상황이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청년 일터의 노동 권익을 높이고 기업 구조의 변화가 선제돼야 한다고 판단된다. 코로나19 채용 한파 직격탄을 맞은 청년들, 직장에 진입할 기회조차 잡지 못해 경남을 떠나고 있다. 수도권으로의 인구 유출을 막고자 한다면 행정과 기업 무엇보다 정부와의 연계 정책이 필요하다 하겠다”며 “비수도권의 고령화도 막고 청년들의 안정된 일자리와 지역 정착을 위해서라도 경남도는 청년 일자리 순유출에 대한 정확한 데이터 분석과 함께 대책 마련에 더욱 관심과 논의를 해야 할 것이다”고 재차 강조했다.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경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