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민주당 박수현 “김명수 대법원장 사퇴해야”
논란되자 “역설적으로 표현한 것일 뿐” 해명
윤구 기자/뉴스1   |   2021-02-17

박수현 더불어민주당 홍보소통위원장은 지난 16일 임성근 부장판사 탄핵소추 의결과 관련한 녹취록 파문의 장본인인 김명수 대법원장을 겨냥해 “김 대법원장이 사퇴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더불어민주당 내부에서 김 대법원장의 사퇴 주장이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박 위원장은 이날 오전 채널A ‘김진의 돌직구쇼’에서 김 대법원장에 대해 “판사가 판사에 의해 위헌을 했다고 판단을 받은 것인데, 이 본질을 잃어버리게 한 책임이 있다”며 “본질적인 문제를 거짓말 프레임으로 옮겨가게 한 책임이 당연히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김 대법원장이 거짓말 했다, 잘못했다’고 인정하지는 않지만 역사적 문제를 작은 것으로 물타기한 책임을 당연히 져야 한다”며 “사퇴할 잘못이 있어서 사퇴하라는 것이 아니다. 이 정도 됐으면 본인이 사퇴하고 정확하게 이 문제에 대해 구분해서 국민께 사과할 부분은 사과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임성근 부장판사 사표를 받지 않은 것은 법원 전체 신뢰를 지키기 위해서였음을 사퇴하고 설명해야 더 명분이 설 것”이라고 말했다. 

 

해당 발언이 논란이 되자 박 위원장은 ‘역설적인 표현’이라며 해명에 나섰다. 

 

박 위원장은 이날 언론사와의 통화에서 “방송에서 하도 사퇴해야 한다고 하니 농담처럼 역설적으로 이야기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당 관계자는 “김 대법원장과 관련해선 더는 정쟁화시키면 안 된다”며 “박 위원장의 발언은 당의 입장은 아니고 개인적인 입장이다. 이와 관련 사전에 들은 바 없다”고 말했다.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경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