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학폭’ 이재영·이다영, 태극마크 못 단다
국가대표 자격 ‘무기한 박탈’ 배구협회 징계 결정
윤구 기자/뉴스1   |   2021-02-15
▲     경기장에서 이재영, 이다영 자매 모습 /뉴스1



대한민국배구협회가 최근 학교폭력 가해자로 지목된 흥국생명의 이재영, 이다영 자매에 대해 ‘국가대표 무기한 박탈’이라는 철퇴를 내렸다. 배구협회는 15일 “어제(14일) 오한남 회장 등과 이번 사안에 대한 실무회의를 가졌고 이재영-이다영의 국가대표 자격 무기한 박탈 징계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이재영과 이다영은 최근 중학교 재학 시절 학교폭력을 저질렀던 사실이 알려져 파문을 일으켰다. 이에 흥국생명 구단도 이날 ‘무기한 출전정지’의 자체 징계를 내렸고, 나아가 협회도 대표팀 자격 무기한 박탈이라는 중징계를 때렸다. 올해 도쿄 올림픽을 앞둔 ‘라바리니호’에도 큰 악재다. 이재영과 이다영은 대표팀의 주전 레프트와 세터였다. 지난해 열린 도쿄 올림픽 지역예선에서도 주축 선수로 활약한 바 있다.

 

협회 관계자는 “결정된 사항을 정리해서 임도헌 남자 대표팀 감독과 라바리니 여자 대표팀 감독에게 전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재영과 이다영을)선수 선발 과정부터 제외해야 하니까 대표팀 운영에 큰 차질이 빚어지겠지만 단호한 결정을 내렸다. 신속하게 라바리니 감독과도 내용을 공유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최근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이재영-이다영의 중학교 동창이라 주장하는 A씨가 재학 중 두 선수에게 심한 학교폭력을 당했다는 글이 올라와 논란이 됐다. 이후에도 피해자 학부모 등의 추가 폭로가 잇따라 나오는 등 둘의 ‘학폭’ 관련 이슈가 계속 제기되고 있다. 이재영, 이다영의 영구 제명을 요구하는 국민청원도 올라왔고, 방송가에서도 둘이 출연했던 영상을 삭제하는 등 논란이 커지고 있다.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경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