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한경호 민주당 진주을 “방송대 경남지역대, 구 법원부지로 조속히 이전해야”
“진주시가 중심이 돼 4자 협의체 구성해 부지 확정 해야”
김회경 기자   |   2021-02-03

더불어민주당 진주을 지역위원회 한경호(사진) 위원장이 방송통신대 경남지역대학의 구 법원·검찰청부지로의 조속한 이전을 주장했다.

 

한경호 위원장은 지난 2일 언론자료를 통해 “칠암동 소재 방송통신대 경남지역대학의 구 법원·검찰청부지로 이전이 오랫동안 논의됐으나 아직까지 결정이 되지 않아 이전부지를 조속히 확정하기 위한 지역사회 차원의 대책이 필요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한 위원장은 먼저 “방송통신대 경남지역대학은 국립이기 때문에 이전과 부지문제는 교육부, 기재부 소관이고, 현재 구 검찰청 일부 부지는 과기대에서 창업지원센터로 리모델링 중에 있으며, 진주시 소유 부지도 있기 때문에 교육부, 기재부, 방송통신대 본부, 과기대(경상대), 진주시 등이 관계돼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동안 방송통신대 학생으로 구성된 이전추진위원회에서 몇 년간 노력하고 있으나 중앙부처, 지자체, 국립대를 상대로 주도적으로 해결하기에는 한계가 있고 또한 3월 1일부터 과기대와 경상대가 통합되기 때문에 순수 학생조직으로 문제를 풀기에는 역부족이다”며, “이전이 지연될 경우 어려운 환경에서 공부하는 3400여 명의 방송통신대 경남지역 학생들의 염원을 무시하는 것은 물론, 특히 방송통신대 경남지역대학이 창원으로 옮겨 갈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그동안 방송통신대 경남지역대학의 구 법원·검찰청부지로 이전이 지지부진한 것은 일부에서 창원으로 옮겨야 한다는 의견 때문이라는 분석도 있다”면서 “방송통신대 경남지역대학은 경남지역 전체 학생들의 학습요람 역할을 하면서 지역대학과의 연계,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하고 있는 현실이므로 창원으로의 이전은 검토 대상이 될 수 없으며 구 법원·검찰청부지로 조속히 이전해 지역사회와 윈윈해야 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한 위원장은 “몇 년 동안 끌어온 방송통신대 경남지역대학의 구 법원·검찰청부지로 이전을 조속히 확정하기 위해서는 진주시가 중심이 돼 과기대, 경상대, 이전추진위원회 등 4자 협의체를 구성해 중앙부처, 방송통신대 본부 등과 협의를 통해 조속히 부지를 확정해야 할 것이다. 협의체는 진주시부시장을 비롯해 경상대, 과기대 담당교수, 이전추진위원장 등이 참여하면 된다”고 제안했다.

 

이어 “진주시가 주도해야 하는 이유는 비록 방송통신대(국립) 경남지역대학 문제이나 몇 년간 끌어온 지역의 당면 현안 문제이고, 중앙부처 등과 협의해야 하기 때문에 진주지역의 총괄 조정기능이 있는 시가 중심이 돼야 이런 문제가 조속히 해결 될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이전할 부지에 진주시 소유의 땅도 있기도 하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한 위원장은 “과거 지역사회 차원의 체계적이고 유기적인 대응과 전략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아 대동공업을 타지역으로 뺏기고 경남도청을 부산으로 넘겨준 쓰라린 아픈 역사를 가지고 있다. 과거의 실패사례가 반복되지 않도록 진주시와 관계당국의 노력이 절실히 필요한 시점이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경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