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정점식 국회의원, 양식산업발전법 개정안 대표발의
어촌사회 인력 유입 가속화 및 활력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
김갑조·김효정 기자   |   2021-02-01

국민의힘 정점식 국회의원(사진, 통영·고성)은 지난달 29일 어촌계, 내수면어업계 또는 지구별수협 사이에만 이전·분할 가능했던 양식업 면허를 어촌계 외에 개인에게도 이전·분할할 수 있도록 하는 양식산업발전법 개정안을 대표발의 했다고 밝혔다.

 

연근해어업 생산량의 많은 부분을 차지하는 양식어장 중 어촌계와 수협의 소유한 양식장은 전국적으로 어촌계 2029개, 수협 91개로 구성돼 있으며 이중 경남지역에만 22%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문제는 어촌의 심각한 고령화로 생산성이 낮아져 새로운 품종양식 등 지속적이고 효과적인 어장 관리가 필요함에도 어촌계와 수협이 소유한 양식어장은 현행법 상 개인에게 이전·분할하지 못하도록 돼 있어 어촌으로 돌아오는 청년들의 경우 어업을 할 수 있는 어장이 없어 어촌에 정착하는데 어려움을 겪어 온 것이 사실이다.

 

이처럼 어촌지역이 겪고 있던 청년 창업 어업인 및 귀어 어업인의 어촌정착 시 신규 양식업권 취득이 불가해 양식장 확보가 어려운 문제, 양식업권의 이전 대상을 과도하게 제한하여 재산권을 침해한다는 문제 등을 개선한다는 점에서 동 법안에 대한 향후 귀추가 주목된다.

 

정점식 의원은 양식어장 규제 완화와 관련해 “지역 내 어민들의 애로사항을 청취, 여러 자료들을 검토한 끝에 어촌사회 공동소득 창출을 위한 마을·협동양식·내수면어업계의 공동어업은 이전·분할대상을 현행과 같이 어촌계·수협으로 제한 유지하되, 어촌계·지구별 수협 등이 개인으로부터 매입한 굴·멍게 양식업권, 어류양식업권 등은 자유롭게 이전·분할 가능하도록 하는 대안을 마련하게 됐다”며 법안취지에 대해 설명했다.

 

또한 정 의원은 “어촌계와 수협이 소유한 양식어장은 경남 통영시에만 594㏊(140곳), 고성군은 237㏊(57곳)로 축구장 1163개 면적에 달하는데 양식어장 재산권이 과도하게 침해받고 있다는 다수 주민들의 민원을 청취한 후 반드시 이를 해결해야겠다고 다짐했다”며 “통영·고성 뿐만 아니라 전국 어촌지역이 공통적으로 겪고 있는 이 현안을 해결해 청년과 귀어인에게 삶의 기반인 어장을 자유롭게 제공하고 어촌 창업과 신규 인력이 어촌으로 돌아옴에 따라 어촌사회에 활력을 불어 넣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언급했다.

 

아울러 “이번 법안을 논의하는 과정에서 정부 부처와 어촌계, 내수면어업계 또는 지구별수협들과 지속적으로 협의하여 보완할 부분을 수정해나가는 과정을 거쳐 보다 합리적이고 실효적인 대안을 만들어가는데 힘쓰겠다”고 말했다.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경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