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데스크 칼럼> 도청 서부청사에 관한 공론화…균형발전에 방점 두어야
김회경 본지 편집국장   |   2021-01-18
▲ 김회경 본지 편집국장

지난 연말 지방자치법 개정으로 '창원 특례시 지정'이 발표된 뒤 도청을 진주로 환원하거나 이전해야 한다는 여론이 거세게 일고 있다. 시간이 흐를수록 진주와 서부경남 주민들 사이에서는 뜨거운 담론이 되고 있다.


이미 이보다 먼저 논의가 시작된 경남도청 서부청사의 존치 여부를 뛰어넘어 서부청사의 기능과 효율성 높이기에 이르기까지 경남 서부권 도민들의 도정에 관한 감시의 눈길이 이전보다 훨씬 매서워졌다. 무엇보다 진주시민들의 도청 되찾기에 대한 관심은 단순한 담론을 넘어 염원이거나 집착의 상황까지 나아갔다.

 

이러한 상황은 창원 특례시 지정이 촉발한 면도 없지 않지만 지난해 이후 도청 서부청사를 없애거나 기능조정 등을 주제로 공론화가 시작되면서 더 큰불을 붙였다. 서부권 주민들은 도청 이전은 다소 시간을 두고 끌어나가야 할 과제이지만 도청 서부청사에 관한 문제는 당장 목전의 문제이며, 자존심을 건드리는 문제라고 인식하고 있다.


이러다 보니 문제가 대단히 커졌다. 김경수 지사 입장에서는 서부청사를 어떻게 하면 더 행정 서비스를 높이고 동-서의 균형발전을 가져올 수 있을지라는 대의명분을 내세우고 있지만, 진주와 서부권 주민들이 받아들이는 감정은 정반대다. 마치 김 지사가 서부청사를 없애거나 기능을 대폭 축소하고자 이런저런 핑곗거리를 만드는 게 아닌가 하는 생각에 무게를 싣고 있다.


이러한 논란은 전적으로 김 지사가 자초한 것이다. 서부청사가 설치된 것은 서부 도민들의 불편을 해소하고 도정 서비스 높이기 위해서였다. 그렇다면 서부청사의 문제는 그 어떠한 사안일지라도 서부권 도민들에게 먼저 의견을 물었어야 한다. 하지만 서부청사에서 근무하고 있는 도청 직원들을 대상으로 먼저 의견을 물었다면 이것은 시작부터 사달이다. 이런저런 핑계를 만들기 위한 수작이라는 지적에서 자유로울 수 없게 됐다.


서부청사에 파견 근무를 하는 도청 공무원들은 대부분 창원을 중심으로 생활권을 형성해 왔다. 가족들은 물론 자녀의 학군 등도 창원이 중심이 돼 있을 것이다. 이런 상황에서 서부청사 직원들에게 서부청사에 관한 질문을 하면 당연히 폐지하거나 기능을 축소하자는 의견을 첫 번째로 내뱉을 것이다. 공무원들의 자기 편의를 염두에 둔 의견을 내세울 게 뻔하기 때문이다. 아무리 훌륭한 공복이라 하더라도 서부권 도민들의 처지를 먼저 헤아리지는 않을 것이다. 답이 빤한 질문을 한 것이기 때문이다.


이것은 김 지사가 불러온 패착이다. 김 지사에게 되묻고자 한다. 당초 서부청사를 왜 만들었는지 아시는지요? 우선 누가 도지사일 때 만들었다는 전제는 삼가 주시기 바란다. 서부권 도민들의 민원편리를 도모하기 위한 것이라는데 다른 의견이 없을 것으로 안다. 이에 더해 대한민국 설립 이후 낙후의 오명을 달고 사는 서부권 도민들의 정신적 위로도 중요한 요소라는 점을 명심하기를 바란다.


필자는 서부권 도민을 대표해서 김 지사에게 요청한다. 도청 이전 문제를 자제하라는 김 지사의 화두를 서부권 도민들도 잘 기억하고 있다. 도청 환원 또는 이전 문제는 다음에 논의하기로 한다. 하지만 목전의 문제인 도청 서부청사의 기능과 효율 높이기 목표 설정과 실행 방향에 대전환을 해 달라고 요청한다.


서부권 도민들이 대동단결해서 구체적인 행동으로 나서지 않도록 동-서 균형 발전과 서부청사의 설치 본질에 부합하는 논의나 공론화를 진행해 주기 바란다. 서부권 도민도 질 높은 도정의 혜택을 받을 권리가 있음을 각인하기를 바란다. 무엇보다 서부권 도민들에게 정신적인 위로가 필요하다는 점은 꼭 기억하기를 바란다.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경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