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경남도 서부청사 기능·효율 높이기 공론화 불붙었다
김회경 기자   |   2021-01-14
▲     공론화 실무협의체 제1차 회의



한경호 전 도지사 권한대행 ‘서부청사 역할 재정립론’ 주목

“‘향후 도청 이전이 될 수 있도록’ 기능과 역할 재정립해야”

“입지 장점 있는 해양수산국·문화관광체육국 등 추가 배치 필요”

 

경남도가 서부청사 기능 효율화를 위한 공론화의 첫발을 내디뎠다.

 

경남도는 지난 13일 진주시 소재 서부청사에서 도민 참여 공론화의 사전 준비단계로 도청노조와 직렬대표, 관련업무 담당 등이 참여한 가운데 공론화 실무협의체 제1차 회의를 개최했다.

 

서부청사는 지역균형발전과 서부경남지역 도민들의 행정편의를 목적으로 지난 2015년 12월 개청했다. 그러나 구 진주의료원 리모델링 사용에 따른 청사 기능 약화, 사용자 불편, 서부청 일부 부서와 지역 간 행정업무의 연계성 부족 등의 문제가 지속적으로 제기돼 왔다.

 

도는 이런 문제에 대한 해결방안을 찾고 서부청사 기능 효율화를 위해 공론화 실무협의체를 구성했다. 공론화 실무협의체는 서부청사에 대한 기능진단과 직원들의 의견을 수렴하고, 그 결과를 바탕으로 본격적인 도민참여 공론화를 준비하는 역할을 한다.

 

이날 회의에서는 실무협의체 운영기준과 향후 일정, 서부청사 기능진단 추진계획, 직원 의견수렴 방안 등에 대한 논의가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공론화 기구가 구성될 때까지 내실 있는 준비로 성공적인 공론화가 될 수 있도록 필요한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김경수 지사는 지난 6일 신년기자회견을 비롯해 여러 차례 회의에서 균형발전의 한 축으로써 서부청사의 필요성과 기능의 중요성을 강조한 바 있다. 도는 이번 공론화 과정을 통해 서부청사 기능 효율화 방안을 마련함으로써 서부경남 지역발전의 구심점으로 청사의 역할을 강화시킬 방침이다.

 

이와 관련 경남도지사 권한대행을 지낸 바 있는 한경호 더불어민주당 진주을 지역위원장의 ‘서부청사 역할 재정립론’ 제시가 주목을 받고 있다. 한경호 위원장은 최근 언론 보도자료를 통해 “청사 이원화로 인한 행정의 비효율성 문제는 운영의 개선과 제도적인 보완을 통해서 해결할 수 있다. 서부청사 개청의 본질적인 취지나 목적 그리고 역할을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는 편의주의적 생각이라고 본다”고 지적했다.

 

특히 그는 “지난 2015년 12월 17일 개청한 서부청사는 낙후된 서부경남의 발전을 촉진해 서부·중부·동부경남을 균형있게 개발시켜 나가기 위한 것이다. 또한 항노화산업 등 서부경남의 산업을 고도화시켜 나가고, 직속기관 등을 배치해 어려운 지역경제의 활성화를 도모하는데도 목적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서부청사는 1925년 경남도청을 진주에서 부산으로 이전하고 1983년 도청을 부산에서 창원으로 이전함에 따른 ‘서부경남 주민들의 상대적 박탈감을 고려한 정책적 판단’이기도 하다”며 “이러한 취지대로 운영이 더욱 강화돼야 하고, 개청 5년이 지난 시점에서 ‘향후 경남도청이 진주로 이전이 될 수 있도록’ 지금부터라도 기능과 역할을 재정립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이를 실현하기 위한 구체적 방안으로 ▶서부청사에 배치된 3개국 외에 입지 장점이 있는 해양수산국, 문화관광체육국 등 2개국 추가 배치 ▶인재개발원은 경남의 가운데 위치한 이반성면 쪽에, 보건환경연구원은 진주시내와 인접한 집현이나 대곡면으로 이전 ▶실질적 제2청사 역할을 하기 위한 서부부지사 신설 등이 제시됐다.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경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