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낙동강유역청, 환경기초시설 확충에 국고 3039억 지원한다
침수대응 사업 등 58개 신규 사업 포함 213개 사업 추진
김회경 기자   |   2021-01-14

낙동강유역환경청은 부산·울산·경남지역 환경기초시설 확충을 위해 총 213개 사업에 3039억 원의 국고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14일 낙동강청에 따르면 우선, 올해 하수도 사업 예산 규모는 전년 대비 11.9% 증액된 2887억 원으로 지역별 투자액은 하수도 보급률이 낮은 경남이 2079억 원으로 가장 많고 그 외 부산, 울산 순이다.

 

세부사업별로는 하수관로 정비(1158억 원), 하수처리장 확충(521억 원), 농어촌마을하수도(314억 원), 도시침수대응(222억 원) 등을 지원한다. 하수도사업 외에는 가축분뇨공공처리시설 및 공공폐수처리시설 설치 사업에 152억 원이 지원된다.

 

또한 올해 예산 중 250억 원은 신규시설 설치에 투자되는데, 하수관로 정비(22개소), 농어촌마을하수도(신증설 16개소), 하수처리장 확충(9개소), 도시침수대응사업(5개소), 하수처리수재이용(2개소), 가축분뇨·공공폐수 처리시설(각 1개소) 등이 신설된다.

 

올해 지원예산 중 특이점은 태풍이나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가 우려되는 지역의 침수 예방 및 하수관거정비 사업이 원활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국고를 대폭 증액하는 등 안전한 환경 조성에 중점을 두고 있다는 점이다. 

 

창원시 등 상습 침수피해 발생지역을 중점관리지역으로 지정하고, 우수관로 정비, 펌프장 등을 설치해 도심 하수 범람을 사전에 예방할 수 있도록 관련 시설을 완비해 나가는 한편 울산시 등 노후화로 인해 개선이 시급한 하수관로 교체·보수 등 하수도 시설의 안전성을 강화 사업에 집중 투자한다.

 

낙동강유역환경청 관계자는 “매월 지자체·사업별 집행상황을 점검하여 적기에 국고를 지원함으로써 국고보조사업이 원활하게 추진되어, 재해를 예방하고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다”고 밝혔다.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경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