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창녕군 취약계층 코로나 방역물품 지원한다
마스크 5매와 손소독제 1개… 3500세대에 전달
추봉엽 기자   |   2021-01-14
▲     창녕군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계층 등 방역 취약계층 3500세대에 세대당 마스크 5매와 손소독제 1개를 지원한다.



창녕군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계층 등 방역 취약계층 3500세대에 세대당 마스크 5매와 손소독제 1개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지원하는 마스크와 손소독제는 재해구호기관의 지원품과 희망2021나눔 캠페인을 통해 기탁받은 성품 등이다. 읍면사무소를 통해 기초생활수급자 2381세대와 차상위계층 1119세대에 배부할 계획이다.

 

마스크(KF)는 대한적십자사 경남지사 1만 1000매, 창녕군자율방범연합회 1000매, 창녕로타리클럽 3500매, 창녕청년팔각회에서 3340매를 지원 및 기탁 받았다.

 

손소독제(500㎖)는 전국재해구호협회에서 1000개를 지원했으며, 지난해 군에서 자체 구입한 손소독제 2500개를 함께 배부한다.

 

한정우 군수는 “어려움 속에서도 나눔을 실천해준 기관·단체에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 지금 우리가 해결해야 할 가장 시급한 문제는 코로나19 완전 종식과 민생경제 회복이다”며 “군민 모두가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극복을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와 예방수칙을 꼭 실천해 주기를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경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