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2020 양산국화전시 개막 준비 ‘이상 무’
양산시 행사장 일원 현장점검하며 개막준비 만전
송영복 기자   |   2020-10-22
▲ 김일권 시장이 행사장 일원을 현장점검했다.   



세계문화유산 통도사와 함께하는 ‘2020 양산국화전시’ 개막이 사흘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시가 행사장 일원을 현장점검하며 전시 개막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김일권 시장은 지난 21일 하북면 통도사 산문주차장 및 신평시가지 일원을 둘러보며 양산국화전시 개막 준비상황을 점검했다. ‘찾아가는 현장시장실’ 일환으로 진행된 이날 현장행정에는 김 시장을 비롯한 관련부서 공무원들이 동행해 전시, 방역, 주차 등 전반적인 사항들을 확인했다.

 

특히 김 시장은 관람동선을 감안한 효율적인 공간배치, 안전한 방역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지역경제에 미치는 영향 및 관광 활성화 등에 대한 의견을 제시하면서 개막준비에 만전을 기할 것을 주문했다.

 

김일권 시장은 “코로나19가 장기화 되고 있지만 행사취소가 근본대책이라 볼 수 없다고 판단해 코로나 블루에 지친 시민들에게 힐링할 수 있는 자리를 제공하고자 국화전시 행사를 준비했다”며 “특히 올해 국화전시를 하북면 통도사 산문 앞으로 자리를 옮겨 개최하는 만큼 지역경제와 관광 활성화에 의미있는 효과를 거둘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2020 양산국화전시’는 오는 24일부터 11월 15일까지 23일간의 일정으로 하북면 통도사 산문주차장 및 신평시가지 일원에서 개최된다. 이번 국화전시는 코로나19에 대비해 공연, 먹거리, 개장식, 야간개장을 전면취소하고 국화 전시 위주의 행사를 진행한다. 

 

또 관람동선을 단일화해 사회적 거리두기 최대화를 유도하고, 매일 1회 이상 방역실시, 출입하는 모든 관람객은 발열체크와 마스크를 착용해야 입장할 수 있다.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경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