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합천군의회 황강대책특위 전방위 활동 나섰다
팔당댐 현장 답사…국정감사에 합천군 입장 전달
정병철 기자   |   2020-10-15
▲     팔당댐 현장답사에 나선 합천군의회



황강 취수장반대 및 보상대책을 위해 합천군의회가 팔당댐 등에 대한 현장답사에 나섰다.

 

합천군의회 황강취수장설치반대 및 합천댐방류피해보상대책 특별위원회는 지난 14일 양평군 소재 팔당댐 현장과 양평군의회, 남양주시 한국수력원자력 팔당수력발전소를 방문해 취수장 개발에 따른 실태 파악과 문제점을 조사했다.

 

이날 특별위원회 위원들은 합천군의 입장을 전달하는 한편 취수장설치반대와 댐방류에 따른 피해 보상투쟁의 방향에 대한 조언을 청취했다. 

 

15일에는 2차 반대대책특위를 개최해 그동안 각 소위원회 활동상황 중간보고를 받고, 군 안전총괄과로부터 7∼8월 호우에 따른 사유시설 피해 복구지원 현황에 대해 설명을 듣고 향후 추진계획을 심도있게 협의했다. 

 

위원들은 현재 진행 중인 국정감사에 합천군의 입장을 적극적으로 전달하고, 청와대 국민청원 운동에 전 군민이 동참할 수 있도록 홍보를 확대함은 물론, 군민과 함께 하는 정보공유의 자리를 더 많이 만들어 나가기로 협의했다. 이날 특위에는 이종철 군민대책위 공동위원장과 관계자들이 함께 참석했다.

 

한편 지난 8월 5일 합천군 주민 260여 명은 환경단체의 반발로 취소된 환경부 용역보고 예정시각에 즈음해 창원 컨벤션센터 앞 인도서 낙동강유역 통합물관리 방안 추진에 따른 황강하류 광역취수장 건설에 대한 반대 성명서를 발표하며 강력한 항의의사를 전달한 바 있다.

 

당시 이들은 “환경부에서 직접적인 이해당사자인 합천군민들의 동의 없이 황강 하류를 광역 취수장으로 개발해 하루 45만 톤의 식수를 부산시와 동부경남에 공급하려고 하고 있다. 황강 하류를 광역 취수원으로 하는 것은 낙동강 본류 수질개선을 포기하는 정책으로 황강물이 낙동강으로 흘러들지 못할 경우 향후 낙동강 수질은 더욱 악화 될 것은 자명한 사실이며, 합천군의 중심산업인 농업, 축산업 등이 허물어지고 군민들의 재산권은 취수원 보호의 미명아래 무참히 짓밟힐 것이다”고 성토했다.

 

또한 같은달 10일 장마철 집중호우로 심각한 수해를 입은 합천군이 합천댐의 수위조절 실패를 주장하며 대책마련과 함께 피해보상을 요구했다. 문준희 군수는 이날 군청 대회의실에 기자회견을 갖고 ‘황강주변 수해피해 대책마련 촉구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후 같은달 25일 합천군의회는 황강취수장설치반대 및 합천댐방류피해보상대책특별위원회 1차 회의를 가지고 본격적인 의정활동에 들어갔으며 군민들을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한 활동에 적극 나서고 있는 상태다.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경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