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진주 전교조 ‘학급당 학생 수 20명 이하 전 국민 서명운동’ 나섰다
거리두기와 개별화 수업 가능 학교, 배움에서 소외되지 않는 교육 앞장
유용식 기자   |   2020-10-12
▲ 농업기술원 사거리에서 국민 서명운동을 벌이고 있는 모습   



학급당 학생 수 20명 상한제로 거리두기와 개별화 수업이 가능한 학교를 만들어 한 명의 아이도 배움에서 소외되지 않는 교육을 위해 전교조 진주지회(지회장 동명고 안병희, 이하 진주 전교조)가 거리선전에 나서 화제가 되고 있다.

 

진주 전교조는 ‘거리두기와 수업이 둘 다 가능한 학교를 위한 학급당 학생 수 20명 상한제를 위한 서명 운동’을 오는 23일까지 온·오프라인으로 진행한다. 또한 청와대와 국회에도 요구서와 함께 제출할 방침이다.

 

한 번도 경험해 보지 못한 국가 재난 상황을 맞아 고통을 분담하고 있는 가운데서도 모든 학생들은 교육을 받을 권리를 누려야 하지만 학교가 문을 닫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각 발달단계에 맞는 적절한 교육과 관계형성이 이뤄지지 않고 있는 현실이다.

 

이에 따라 학습 격차 심화, 사회성 교육의 결핍, 각종 정서적 문제와 가정 내 돌봄의 어려움이 커지고 있다. 교육 격차는 코로나 상황에서 더 심화되고 있다. 이로 인해 적절한 도움을 받지 못하는 가정의 학생들은 사실상 방치된 상태로 지내고 있다. 

 

진주 전교조는 “학급당 학생 수가 30명이 넘는 과밀학급이 전국에 2만3000개가 넘는다. 이는 전국 초·중고의 9.8%에 해당하는 것이다. 학급 10개 중 1개는 과밀학급이다”며 “현재 우리나라 학급당 학생 수는 OECD 평균보다 많고 평균에는 도·농간의 극심한 인원수 격차가 있다는 사실도 고려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코로나 상황에서도 학급 인원이 20명 이하인 소규모 학교·학급 등은 등교수업과 정상적 교육 활동을 이어갔다. 대면 수업이 가능한 조건을 만들어 정상적 교육 활동을 보장하는 것이 교육 당국의 역할이다”며 “교육 당국은 정책 우선순위를 세워 예산을 과감하게 투입해야 한다. 재난 시기에는 재난 시기에 맞는 혁신적 방법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진주 전교조는 “감염 예방을 위해 밀집도를 낮춰야 함에도 불구하고, 교실은 밀집도가 가장 높은 공간 중 하나로 학생 안전을 확보할 수 있는 조건을 갖춰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진주 전교조는 “재난 상황은 취약계층에 직격탄이다. 부모의 경제력에 따른 교육 격차는 코로나 상황에서 더 심각한 사회문제가 되고 있다. 이에 대한 적절한 대책을 마련하지 않는다면 우리 사회의 교육 불평등은 더 심화될 것이다”며 “학급당 학생 수 감축은 학생 한 명 한 명에 대한 투자를 늘림으로써 취약계층에 대한 지원을 강화할 수 있는 토대가 된다. 가장 큰 장점은 취약계층과 기초학력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학생을 낙인효과 없이 지금보다 더 밀착해서 지도할 수 있는 여건이 조성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지난 김대중 정부 시절 학급당 인원을 35명까지 낮춘 경험이 있다. 하지만 20년이 지난 오늘에도 우리 교실은 제자리에 멈춰 있는 실정이다. 학생의 관심과 수준을 반영한 맞춤형·개별화 교육, 토론이 살아있는 수업, 한 명의 아이도 배움에서 소외되지 않는 교실을 위해 학급당 학생 수 감축은 필요하다”며 거리선전에 나선 이유를 외쳤다.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경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