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정세균 국무총리 합천군 수해현장 방문
정병철 기자   |   2020-10-01
▲ 합천군 수해현장을 방문한 정세균 총리 



정세균 국무총리가 지난 30일 오후 3시 지난 8월 6~8일 쏟아진 집중호우 피해를 입은 합천군을 방문했다.

 

이날 정 총리는 율곡면 낙민배수장에서 문준희 군수로부터 피해상황과 응급복구 현황, 공공시설 복구계획 등의 설명을 듣고 집중호우 당시 물에 잠겼던 수해현장 일원을 둘러보며 주민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그동안의 고충을 위로했다.

 

문 군수는 “수자원공사가 합천댐 물을 초당 2700톤 방류해 농경지, 시설하우스, 주택, 축사, 체육시설 등이 침수돼 큰 재산피해가 발생해 주민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로 국비 648억 원, 지방비 150억 원의 재해복구사업비를 확보해 내달부터 본격적인 복구작업에 착수할 계획이지만 사유재산 피해배상은 거의 이루어지지 않았으므로 실질적인 보상을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또한 “정비가 시급한 재해위험지역 율곡면 두사~쌍책면 건태리 일원 도로침수 개선사업에 80억 원, 율곡면 내천마을 배수펌프장 신설사업비 40억 원 등 2건의 국비지원과 댐관리 조사위원회 구성을 피해를 발생시킨 환경부를 배제하고 피해 주민들이 추천하는 사람들로 조사위원을 구성해 국무총리실 산하에 편성해 줄 것”을 건의했다.

 

이에 정 총리는 “전문가를 잘 배치해 철저한 검증을 통해 피해원인을 잘 파악해 합당한 조치를 취하고 수해피해 주민들이 억울함이 없도록 노력하겠다”며, “향후 정부는 수해피해가 항구 복구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경수 도지사도 “현재 댐관리 조사위원회가 공정하지 않은 조사를 할 것이다 생각하시는 이유를 잘 알고 있다. 경남도에서도 공정하게 결과가 나오도록 도울 것이며 피해복구와 재발방지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호응했다.

 

앞서 이번 수해로 인해 합천군은 농경지침수 435㏊, 하우스 300동, 주택 63건, 가축 3340두, 공공체육시설 31건, 도로·하천시설 35건, 산사태 8개소와 133명의 이재민이 발생하는 등의 피해를 입어 8월 13일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됐다.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경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