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함께하는경남시민연합 “코로나19 정치방역 중단하라”
“전국민 대상 코로나 검사와 집회결사·종교의 자유 보장해야”
구정욱 기자   |   2020-09-29

 

 

▲ 코로나19 정치방역 중단을 촉구하는 함께하는경남시민연합   



함께하는경남시민연합이 현 문재인정부를 대상으로 코로나19 정치방역 중단을 촉구했다

 

시민연합은 29일 오후 진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이같이 밝히며, 103일 오후 1시에 진주종합경기장 주차장에서 출석식을 가진다고 전했다

 

먼저 시민연합은 지난 2018~2019년도에 나쁜경남학생인권조례안을 경남도의회에서 폐기시키는데 참여해왔던 시민단체 중 하나다, “이달 19일과 26일에 차량시위를 해 오고 있다고 단체를 소개했다.

 

이어 시민연합은 정부와 질병관리청은 코로나 확산책임을 남에게 전가하면서 고무줄방역을 지금도 하고 있다, “초기 확산을 막지 못한 책임이 우한 입국을 막지 못한 정부에 있으면서도 그 책임을 특정 종교(신천지), 그리고 8.15 광화문 때도 정부에 반대하는 전광훈 범투본에 돌렸다고 주장했다

 

또한 “103일 개천절에는 아예 1인 차량시위까지 불허한다고 하며, 참가자에게는 면허취소를 하겠다고 협박하는데 이는 같은 좌파인 이재명 경기지사까지 반대하는 사안이다며 울분을 토했다

 

그러면서 지난 7월 이석기 석방 차량시위, 코로나19 드라이브쓰루 K방역 등과 그 형평성에서 어긋나는 정치방역임을 입증한다고 자신들의 주장을 뒷받침했다

 

끝으로 시민연합은 이 같은 정치방역을 당장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 “질병관리청과 문재인 정부에 △전국민 코로나 검사의 즉각적인 시행 △정치 고무줄방역을 막기 위한 매일 확진자수와 확진율 공개 △헌법에서 명시된 국민의 기본권 보장 요구 등이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경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