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진주시민행동 채용비리특위 부결 진주시의회 규탄
“전수 조사 실시하고 채용비리 의혹 반드시 규명해야”
구정욱 기자   |   2020-09-28
▲ 28일 오전 진주시청 앞 광장서 기자회견중인 진주시민행동 

 

 

진주시민행동이 채용비리의혹 조사 특위를 부결한 진주시의회를 강력히 규탄했다.

 

진보성향의 정당과 시민단체 등으로 구성된 진주시민행동은 28일 오전 진주시청 앞 광장서 기자회견을 통해 이같이 밝히며, 특위 무산시 검찰 고발 등 더 강력한 대응을 할 것이라고 천명했다.

 

시민행동 측은 먼저 “진주시의회가 행안부 감사를 핑계로 행정사무조사 발의안을 부결시켰다”며 “의회는 시민의 대표로 행정에 대해 철저히 조사해야 할 의무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다행히 지난 24일 민주당 시의원 전체와 진보당 류재수, 무소속 이현욱 의원이 10월 임시회에 특위를 통과시키겠다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만약 이 때도 특위가 무산된다면 의회는 문을 닫아야 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행안부가 현재 감사하고 있는 내용은 논란이 된 진주성 매표소 공무직과 청원경찰 채용부분에 한정돼 있다고 하니 그 건을 빼고 조사하면 될 일이다”며 “(결국) 채용비리를 뿌리뽑겠다는 ‘의지가 있느냐 없느냐’의 문제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진주시는 개선책이라고 내어놓고 덮을 생각이라면 하지 않는 것이 좋다”며 “지금 필요한 것은 현 사태와 의혹이 제기되는 공무직 채용에 대한 ‘전수 조사’를 해서 문제점을 밝히고 그에 따른 ‘제도 개선’을 하는 것이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진주시민행동은 “얼마 전 대학생들이 기자회견을 했다. 이번 채용비리 의혹은 취업이 어려운 시기에 공정해야 할 공공기관인 진주시에서 일어났다는 것이 더 큰 문제다”고 직격했다.

 

끝으로 시민행동 측은 “앞으로 거리 시위, 대시민 서명전 등을 해 나갈 것이며, 10월에도 특위가 무산된다면 검찰 고발 등 더 강력한 대응을 할 것이며, 진주시민들의 적극적인 제보를 바란다”고 밝혔다.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경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