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송도근 사천시장, 침수피해 복구 안간힘
남강댐 방류에 따른 침수 피해 촉각
최민두 기자   |   2020-08-10

 

▲ 송도근 사천시장이 침수피해가 발생한 축동면 용수마을 등을 방문했다.   



사천시가 호우 및 남강댐 방류에 따라 24시간 비상대응체제를 가동해 피해 복구에 안간힘을 쓰고 있다.

 

10일 사천시에 따르면 호우 및 남강댐 방류 등으로 지난 9일 오전 9시 기준으로 도로침수 4건, 주택침수 7건 등의 피해가 발생했다. 

 

이에 사천시는 지난 8일부터 침수피해 발생 방지 등을 위해 진입로 통제, 저지대 마을 주민 대피 등 사전예방에 철저를 기하고 있다.

 

특히 송도근 시장은 호우 및 남강댐방류가 시작된 8일부터 주말 동안 도로 침수 현장과 피해 지역을 직접 방문, 복구 작업을 점검하고 있다. 

 

송 시장은 지난 9일 침수피해가 발생한 축동면 용수마을 등을 방문해 주민들을 위로하고 응급복구가 신속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모든 행정력을 동원할 것을 약속했다.

 

송도근 시장은 “위기관리 매뉴얼을 토대로 긴장감을 늦추지 말고 철저한 대비로 시민의 소중한 생명과 재산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경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