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문준희 합천군수 “황강 홍수 피해는 인재, 피해 보상하라”
합천댐 홍수대비 수위조절 실패 대책마련 촉구
정병철 기자   |   2020-08-10
▲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는 문준희 합천군수



장마철 집중호우로 심각한 수해를 입은 합천군이 합천댐의 수위조절 실패를 주장하며 대책마련과 함께 피해보상을 요구했다.

 

문준희 합천군수는 10일 오전 군청 대회의실에 기자회견을 갖고, ‘황강주변 수해피해 대책마련 촉구 성명서’를 발표했다.

 

문 군수는 “지난 집중호우와 합천댐의 과다한 방류로 인해 합천군에는 막대한 재산 피해가 발생했다”며 “지난 6일부터 3일동안 300mm 정도의 비가 내려 저지대의 농경지와 주택이 침수되고, 산사태, 도로유실, 축대 등이 붕괴돼 많은 주민들이 생계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군은 이번 비 피해가 자연재해가 아니라 ‘인재’라고 결론을 내렸다”며 “그 이유로서 이번 비 피해의 90%는 황강 주변에 있는 마을과 농경지에서 집중적으로 발생됐다. 합천군의 남부와 북부지역의 수해 피해는 극히 미미하다. 이는 집중호우 기간에 방류량을 급격히 늘렸기 때문이다”고 주장했다.

 

즉, “수자원공사 합천댐관리단은 지난 7일 오후 5시 수문 5개를 열어 초당 500t을 방류하다 이날 오후부터는 초당 800t으로 방류량을 늘렸다. 그리고 8일 오전에는 초당 1200t의 물을, 그리고 오후에는 초당 2700여 t의 물을 방류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로 인해 8일부터 하천이 범람하고 제방이 유실돼 황강 주변에 위치한 농경지 침수 435㏊, 하우스 300동, 주택 63건, 축사 8동 3340두, 공공체육시설 31건, 도로시설 23건, 국가하천 8건, 지방하천 4건, 산사태 8개소 등의 피해가 발생해 133명의 이재민이 발생하는 등 유례없는 수해를 겪게 됐다”고 전했다.

 

특히 그는 “3300여 마리의 가축이 갑자기 늘어난 물로 인해 떠내려가거나 폐사했다.그동안 수해를 모르고 지내던 주민들이 가축과 가재도구를 떠내려 보내고  임시대피소로 떠밀려 나가야 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합천댐이 본연의 홍수조절 기능을 상실하고, 홍수를 유발한 것이라고 볼 수밖에 없는 또 다른 이유도 있다”며, “물 관리 정책이 환경부로 이관되기 전까지 합천댐관리단은 집중호우 및 장마기간에 댐 수위를 40%정도 조절해 홍수에 대비해 왔다. 하지만 지난해부터는 80%정도의 수위를 유지하고 있었다. 특히 집중호우가 쏟아지던 지난달 31일에는 댐수위를 93%까지 상승시켰다”고 말했다.

 

문 군수는 “환경부가 합천댐의 홍수조절 목적보다는 환경보전이라는 미명 아래 낙동강 녹조 및 염도조절과 광역상수도 취수원으로 활용코자 하는 것이라 생각하지 않을 수 없다. 지난해 10월 태풍 때도 초당 500t을 방류해 밭작물 피해 농가가 많이 발생해 수자원공사 본사를 항의 방문하는 등 강하게 반발했으나 이에 아랑곳 하지 않았다.올해도 인재가 되풀이 됐다”고 성토했다. 나아가 “합천댐은 다목적이지만 홍수 조절이 가장 우선인데 하류 주민 먹는 물 확보에만 눈이 멀어 참상을 초래했다. 환경부에 물관리 실책을 반성하고 피해보상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경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