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합천군민들 “황강하류 광역취수장 건설 결사 반대”
정병철 기자   |   2020-08-05

 

▲  5일 창원 컨벤션센터 앞 인도에서 황강하류 광역취수장 건설 반대의 목소리를 표출하고 있는 합천군민들

 

창원에서 대규모 집회…예정됐던 환경부 용역보고회 취소

“낙동강 통합물관리 계획 전면 재검토와 근본대책 강구해야”

 

합천군 주민들이 황강 하류 광역취수장 건설에 반대하는 대규모 집회를 가졌다.

 

최근 동부경남과 부산에 맑은 물을 공급하기 위해 합천댐에서 내려오는 황강물이 대안으로 거론되면서 합천군민들의 반발도 그 정도를 더해가고 있다.

 

합천군 주민 260여 명은 5일, 환경단체의 반발로 취소된 환경부 용역보고 예정시각에 즈음해 창원 컨벤션센터 앞 인도서 낙동강유역 통합물관리 방안 추진에 따른 황강하류 광역취수장 건설에 대한 반대 성명서를 발표하며 강력한 항의의 의사를 전달했다.

 

이들은 “그동안 낙동강 본류 수질개선을 통한 영남권 5개 광역자치단체에 맑은 물을 공급하고, 낙동강유역 통합물관리 방안은 관련 자치단체 구성원들과의 협의 하에 추진할 것이라는 현 정부의 정책 기조에 믿음을 갖고 지켜봐 왔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러나 최근 환경부에서 추진하고 있는 낙동강유역 통합물관리 방안 연구 용역에 대한 각종 언론보도를 보면서 낙동강 본류 수질개선에 대한 획기적인 대책도 없이 대체 상수원 개발을 통해 부산·경남에 맑은 물을 공급하겠다는 움직임이 본격화되고 있어 우려를 금할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낙동강 유역 통합 물관리 계획은 황강하류 광역 취수장 건설과 낙동강 강변여과수 개발을 핵심으로 한 취수원 다변화 사업으로 낙동강 본류의 수질을 개선해 맑은 물을 공급하는 근본적인 대책은 극히 미약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렇지 않아도 우리 합천군민들은 합천댐 건설이후 황강의 하상저하와 수량감소 등으로 농업용수 공급에 많은 애로를 겪고 있으며, 은빛 모래사장으로 유명하던 황강은 황폐화돼 수풀이 우거진 밀림이 돼가고 있다”고 호소했다.

 

이들은 “사정이 이러함에도 주무부서인 환경부에서는 직접적인 이해당사자인 합천군민들의 동의 없이 황강 하류를 광역 취수장으로 개발해 하루 45만 톤의 식수를 부산시와 동부경남에 공급하려고 하고 있다. 황강 하류를 광역 취수원으로 하는 것은 낙동강 본류 수질개선을 포기하는 정책으로 황강물이 낙동강으로 흘러들지 못할 경우 향후 낙동강 수질은 더욱 악화 될 것은 자명한 사실이며, 합천군의 중심산업인 농업, 축산업 등이 허물어지고 군민들의 재산권은 취수원 보호의 미명아래 무참히 짓밟힐 것이다”라고 성토했다.

 

끝으로 이들은 “지역 이기주의가 아닌 우리들의 생존을 위해 황강하류 광역취수장 개발이 군민들의 동의 없이 강행된다면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임을 천명하면서 △낙동강 통합물관리 계획을 전면 재검토 △낙동강을 살릴 수 있는 근본적 대책 강구 △지역 갈등을 조장하고 합천군민들의 일방적인 희생을 전제로 한 황강하류 광역취수장 개발 즉각 중단과 주민 동의 없는 사업추진 금지약속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경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