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거창군 ‘봉안당’ 신축, 추모공간으로 새롭게 단장 예정
4704위 봉안 규모, 군민이면 누구나 이용 가능
손재호 기자   |   2020-08-05
▲ 거창공설공원묘지 봉안당 조감도    



거창군은 거창읍 가지리 산170번지 거창읍 공설공원묘지 내에 4,704위(개인단 3024위, 부부단 1680위)를 봉안할 수 있는 2층 규모 봉안당을 올해 완공을 목표로 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기존 봉안당은 2003년에 신축, 현재 655위로 안치율이 93%가 되고, 폐쇄형으로 운영돼 유가족이 많은 불편을 겪고 있어 현재의 봉안당 위쪽에 국·도비를 지원받아 신축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현재까지 공정율은 62% 정도 진행 중이며, 안치단 설치 후 기존 봉안당 유골함을 이달 30일까지 이송하고, 유가족의 신청에 따라 개인단과 부부단으로 나누어 봉안하게 된다.


이후, 기존 납골당 폐기물처리, 부대토목공사, 부대시설 확충, 진입로 확포장을 완료해 올해 안에 깔끔하게 단장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현재의 납골당은 거창읍 주민만 이용했으나, 이번에 신축되는 봉안당은 전 군민이 이용할 수 있어 불편함이 없도록 했으며, 또한 언제든지 참배할 수 있는 개방형으로 운영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화장장이 없어 타 시군을 이용할 수밖에 없는 군민과 장례문화 개선을 위해 화장장려금을 지급하고 있으며, 화장장려금은 유가족의 신청을 받아 구당 30만 원으로, 화장을 하여 자연장지에 안치할 경우 10만 원을 추가 지원하고 있어 실질적인 장례비용 부담을 덜어주는 역할을 하고 있다.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경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