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창녕군, 야간 정신건강상담실 운영 '호응'
12월까지 매주 월요일 운영
추봉엽 기자   |   2020-08-04
▲ 창녕군 보건소에서 정신건강상담을 하고 있다. 



창녕군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일상생활 활동 제한 등으로 인한 우울감·불안감·스트레스 해소를 위해 7월부터 매주 월요일에 ‘야간 정신건강상담실’을 운영하고 있다.


‘야간 정신건강상담실’은 정신건강과 관련된 도움이 필요하지만 일과 시간에 방문이 어려운 직장인 중장년층을 위해 7월부터 시작해 오는 12월까지 운영할 예정이다.


보건소 정신건강복지센터 1층 상담실에서 정신전문인력 1대 1 맞춤상담, 사례관리를 하고 있고 우울·불안·스트레스 등 심리지원 상담자에 맞는 검사와 평가도 실시하고 상담자 개별사례에 맞는 올바른 정보제공은 물론 정신건강 고위험군이 확인될 때에는 의료기관 연계 등 사후관리에도 최선을 다하고 있다.


한편, 7월 한 달 동안 ‘야간 정신건강상담실’을 찾아온 상담자는 20여 명이며, 이들에게 스트레스, 우울, 중독 검사를 실시했으며 상담자 개별 맞춤형 상담 등 사례관리 서비스를 제공했다.


또한 코로나19로 인한 입원 치료 및 격리, 감염병 위험 노출 불안 등에 의한 감염병 스트레스에 대해서도 통합심리지원은 물론, 기존 정신건강복지센터 등록자에 대해서도 지속적으로 관리하고 있다.


이성옥 보건소장은 “코로나19에 대한 군민의 과도한 불안·스트레스 해소 창구로 야간정신건강 상담실 운영이 지역주민들에게 많은 호응을 얻고 있다”며 “일상생활 속 불안과 스트레스가 지속된다면 혼자 어려움을 겪지 말고 창녕군 정신건강복지센터 또는 심리지원 24시간 핫라인에 문을 두드려 심리상담을 받으시길 당부드린다”고 덧붙였다.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경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