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코로나 여파’…제13회 세계태권도문화엑스포대회 취소
확진자 지속 발생과 해외 선수단의 참가 어려움 등이 요인
윤구 기자/뉴스1   |   2020-07-30

전북 무주 태권도원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2개의 국제대회가 코로나19 여파로 결국 취소됐다.

 

전라북도는 11월 8일부터 5일간 열릴 예정이었던 ‘제13회 세계태권도문화엑스포대회’를 전격 취소했다고 29일 밝혔다.

 

조직위는 전날 대회 개최 여부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 끝에 취소를 결정했다.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해외 선수단의 참가가 어렵다는 게 그 이유였다. 또 국내에서도 인접지역인 광주와 충청 지역을 중심으로 확진자가 다수 증가하는 등 재확산의 위험이 커지고 있는 상황도 감안됐다.

 

전라북도와 무주군, 태권도진흥재단, 전북체육회는 한 차례 연기하면서까지 대회 개최를 위해 노력했지만 결국 열리지 못하게 됐다.

 

이와 함께 10월 30일부터 6일간 열릴 예정이었던 ‘제4회 김운용컵 국제오픈태권도대회’도 취소됐다.

 

윤여일 전북도 문화체육관광국장은 “태권도원 활성화를 위해 개최하기로 했던 대규모 국제대회가 코로나19 여파로 불가피하게 취소돼 너무 아쉽다”며 “내년도 개최되는 대회는 다채로운 행사계획을 수립, 더욱 풍성하고 알찬 대회가 될 수 있도록 철저히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경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