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정경두 “하반기 한미연합훈련 내달 중순 실시”
국방위원회 여야 위원들, 월북사건 軍 경계실패 질타
이현찬 기자/뉴스1   |   2020-07-29

 

▲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지난 28일 국회 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과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뉴스1 제공)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하반기 한미연합훈련을 내달 중순 실시하겠다면서도 여건에 따라 규모나 일정이 변경될 가능성을 열어놨다.

 

정경두 장관은 지난 28일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코로나19 때문에 여건이 어려운 상황”이라며 “여러가지를 고려할 때 (훈련 시기는) 8월 중순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 장관은 “코로나19 때문에 인원이동이나 증원요원이 들어오는 데 어려움이 있다. 격리 기간도 필요하다”며 “모든 요소를 고려해 가장 최선을 방안으로 할 수 있도록 한미가 지속 논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최근 한국에 입국한 주한미군 관계자 가운데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 추세라는 지적에 대해선 “미국 측 요원이 들어오면 2번에 걸쳐 검사하고 이상 없는 요원만 참여시킬 것”이라며 “이상이 있는 요원은 격리해 훈련참여를 안 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정 장관은 “여건에 따라 불가피한 부분은 수용해야 한다. 필요하면 계획 변경도 (있을 수 있다)”며 하반기 연합훈련 일정이 변경되거나 규모가 축소될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았다.

 

한미는 조건에 기초한 전작권 전환 일환으로 오는 8월 미래연합군사령부의 완전운용능력(FOC) 검증을 위한 연합지휘소(CPX) 훈련을 계획하고 있지만, 코로나19 사태 여파 등으로 훈련 규모와 일정을 확정하지 못한 상황이다.

 

이미 전반기 연합훈련이 코로나19로 연기된 데 이어 하반기 훈련까지 미뤄질 경우 전작권 전환 계획에 차질이 불가피하다는 전망이 나온다.

 

특히 이날 국방위에선 강화도에서 벌어진 월북 사건을 놓고 군의 경계작전 실패 책임을 묻는 여야 의원들의 질타가 쏟아졌다.

 

정 장관은 “모든 감시장비의 녹화기록을 세세하게 파악을 하고 있다”면서 “조사가 완료되면 국민에게 설명 드리고 보완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가 100번 지적을 받아도 할 말이 없다고 생각한다. 무한책임을 국방장관이 진다”고 사과했다.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경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