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진주기공, 펜싱 명문학교로 또 한번 이름 떨쳐
제48회 문화체육관광부장관기 단체전 동메달 획득
유용식 기자   |   2020-07-29
▲   진주기공 펜싱부는 ‘제48회 문화체육관광부장관기 전국남녀펜싱 선수권대회’서 남자고등부 플뢰레 단체전 동메달을 차지했다.



진주기계공업고등학교 펜싱부는 지난 19일부터 23일까지 경북 김천시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제48회 문화체육관광부장관기 전국남녀펜싱 선수권대회’에서 남자고등부 플뢰레 단체전 동메달을 차지하는 쾌거를 거뒀다.

 

진주기계공고의 펜싱부는 지난해 제100회 전국체육대회에서 은메달을 차지했으며, 올해에도 제48회 문화체육관광부장관기 대회에서 값진 동메달(단체전)을 획득해 펜싱 명문학교로서 이름을 떨쳤다. 코로나19로 힘든 상황이었으나 스스로 개인 운동과 체력단련을 통해 기술을 연마했으며, 김영호 지도자의 탁월한 지도력에 의해 매년 각종 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내고 있다.

 

이러한 값진 성과 뒤에는 국회의원, 경남교육청, 진주교육지원청, 경남도와 진주시 체육회의 관심과 협조, 한국승강기안전공단에서 필요한 장비 등을 지원해 준 덕분이라고 학교 관계자는 말하고 있다. 

 

진주기계공업고 펜싱부(종목:플뢰레)는 1972년 창단돼 오랜 전통과 역사를 자랑하고 있으며 매년 전국대회 등의 큰 규모에서 좋은 성과를 거두어 오고 있다. 현재 선수단은 송한철(감독), 김영호(코치) 지도자와 1학년 2명, 2학년 3명, 3학년 3명 등 총 8명의 선수로 구성돼 있다.

 

이기백 교장은 “이번 대회의 성과는 선수들의 노력은 물론 감독과 코치의 지도와 함께 학부모, 동창회 나아가 지역의 관심 있는 분들의 아낌없는 지원과 성원 덕분”이라고 모두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경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