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강기윤 의원 “창원 의대 설립 긍정 신호”
구성완 기자   |   2020-07-26

강기윤 의원이 창원에 의대 설립의 청신호가 켜졌다고 전했다.

 

미래통합당 창원성산 강기윤 의원은 지난 23일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으로부터 ‘의대 정원 확대 및 공공의대 설립 추진방안’을 보고 받으면서 “의대 지역불균형에 대해 잘 알고 있고, 충분히 듣고 결정하는데 반영하겠다”는 답변을 이끌어냈다고 26일 밝혔다.

 

강기윤 의원은 인구 천명당 의사 수가 경남은 1.6명으로 전국 평균(2명)보다 낮고 서울(3.1명)의 절반에 그쳐 경남 의료공백의 심각성을 지적하고 창원시는 수도권을 제외한 지방 100만 도시 중에서 유일하게 의대가 없다는 점을 강조했다. 

 

또 창원을 거점으로 한 동부경남권 지역의료체계 강화를 위해 창원 의대가 반드시 설립되어야 한다고 강력히 요구했다. 

 

강기윤 의원은 이번 코로나19 사태에서 치명률이 서울은 0.6%, 경기 1.8%인 반면, 대구 2.7%, 경북 3.9%로 수도권에 비해 지방이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음을 밝히며, 의료취약지역에 의대가 신설되어 의료 서비스의 질을 높일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그리고 정부가 마련한 의대 정원 확대 방안은 기존 의대에 정원을 추가하는 것으로 그치기 때문에 지속적으로 발생하는 지역간 의료서비스 질 불균형 문제를 해소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지역별 의과대학 불균형이 심각하다. 수도권에 13개 의대가 있지만 경남과 제주도는 1개, 전남에는 의대가 없다.

 

강기윤 의원은 “보건복지부로부터 창원 의대 설립에 대해 긍정 답변을 받아냈다”면서 “앞으로 국회 차원에서 의료인력 증원에 대해 좀더 깊은 토론과 심사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경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