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박대출 의원 “KBS·MBC 피의사실 유출의혹 진상 밝혀야”
검언유착이든, 권언유착이든 특검·국조로 진실 규명 촉구
박일우 기자   |   2020-07-23

미래통합당 진주갑 박대출 국회의원이 ‘채널A 기자사건’과 관련한 KBS, MBC 보도 뒤에는 누가 있는 지 밝혀져야 한다고 진실 규명을 촉구했다.


지난 22일 성명서를 통해 박 의원은 “KBS와 MBC가 지난 18일 구속된 채널A 이 전 기자와 한동훈 검사장의 녹취록과 관련해 앞서거니 뒤서거니 하면서 보도해 언론계는 물론이고 공영방송 내부도 들끓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녹취록과 관련한 정보는 사건 당사자나 수사팀이 아니면 알기 어렵다. 어떤 뒷배가 있는지 피의자도 모르는 내용까지 보도됐다고 한다”면서 “누구에게 받은 건가. 청와대인가 검찰인가. 권검(權檢), 권언(權言), 검언(檢言)이 뒤섞인 트리플 유착은 아닌가”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그러면서 “구속영장 청구서에 있는 표현이 거의 그대로 보도된 점도 수상하다. 이 전 기자측 변호인은 ‘주요 피의사실 부분과 관련 증거가 유출된 것이 아닌지 우려된다’고 했다”면서 “시민단체 법치주의바로세우기 행동연대(법세련)도 구속영장 청구서 유출 의혹을 수사해달라고 대검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피의사실 유출 범죄는 문재인 정부가 특히 중요시하는 사안”이라며 “이번 사건을 놓고 대검과 서울중앙지검이 딴 길 가고 있다. 법무장관과 검찰총장은 갈등 관계로 검찰이 중립적이고 객관적인 수사를 할 수 있겠나. 공정 수사가 가능하겠나”라고 의문을 품었다.


그는 “이런 상황인데도 추미애 장관은 왜 이번에는 ‘수사 지휘권’을 발동 하지 않는지. 독립적 수사본부 구성하라고 지시 하지 않는지 모르겠다”면서 “추 장관이 ‘모른척 ’ 한다면 방법은 있다. 특검 도입하고, 국정조사를 통해 트리플 유착 의혹의 실상을 밝혀내면 된다”고 밝혔다.


또한 “피의사실 유출의혹과 관련해서는 수사팀이 오히려 수사대상이다. 고양이에게 생선을 맡길 수 없다”며 “KBS 양승동 사장은 책임지고 사퇴하고 검언유착인지, 권언유착인지 다 조사하자. 그래야 검찰도 살고, 언론도 산다. 특검과 국회 국정조사를 요구한다”고 말했다.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경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