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김해시공무원노조 “공무원 폭행한 신문사 간부 엄정 처벌하라”
신문사 간부 “몸싸움 떼어놓으려 한 것일 뿐”
이현찬 기자/뉴스1   |   2020-06-23
▲ 김해시공무원노조가 22일 기자회견을 열고 공무원을 폭행한 도내 모 신문사 간부에 대한 처벌을 촉구했다. (뉴스1 제공)   



김해시공무원노조가 “김해시청 소속 모 공무원이 도내 한 신문사 간부에게 폭언 및 폭행을 당했다”며 엄정 처벌 등을 촉구하고 나섰다.


전국공무원노동조합 경남지역본부 김해시지부는 22일 오전 김해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무원을 폭행한 신문사 간부를 규탄하며 철저수사, 엄정처벌, 재발방지 대책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노조에 따르면 김해시 체육지원과 소속 공무원 A씨는 지난 10일 오후 4시께 김해시 주촌면 선지마을에서 한 주민과 건축주 간에 수목이식 문제로 발생한 갈등을 해소하기 위해 지역주민을 모아 현장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도내 모 신문사 간부 B씨는 A씨에게 폭언과 함께 폭행을 했으며 A씨는 전치 2주의 상해를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공무원노조는 기자회견에서 “당시 B씨는 간담회 자리에서 본인의 명함을 보여주는 등 자신이 언론사 관계자임을 분명히 하고도 팔꿈치로 A씨의 목을 가격하고 온갖 욕설을 퍼부었다”고 밝혔다.


특히 노조는 “B씨가 분쟁 해결을 위해 도움을 주지는 못할 망정 지위를 악용했다”며 비판했다.


이들은 또 “현장에 있던 지역주민 C씨도 A씨의 머리채를 잡고 침을 뱉었으며 ‘코로나에 걸려라’는 망언을 했다”고 덧붙였다.


공무원노조는 B씨가 소속돼 있는 신문사의 이름을 거론하며 “공무원에 대한 폭언과 폭력에 대해 공식 사과하고 가해자에 대해 엄정 처벌하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경찰과 사법당국은 이번 사건을 법과 원칙에 따라 공무원에 대한 특수공무집행 방해와 폭력행위에 대하여 엄벌하고 무관용 원칙에 따라 처리하라. 정부와 김해시도 민원인의 일방적 폭행, 폭언으로부터 공무원을 보호할 수 있는 제도적 장치를 즉각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한편 김해시공무원 노조의 이 같은 반발에 신문사 간부 B씨는 “A씨와 한 민원인이 몸싸움을 벌이길래 이를 떼어놓으려고 한 것일 뿐”이라며 “공무원노조가 주장하는 내용은 다 거짓이다. 조만간 반박 기자회견을 열겠다”고 말했다.


해당 신문사는 입장문을 통해 “(본사 간부가) 공무원에 대한 폭언과 폭행에 관련돼 이유 여하를 불문하고 유감을 표한다”며 “최근 긴급 인사위원회를 열어 B씨를 해고 처리했다”고 설명했다.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경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