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양산시 치매안심센터, 텃밭작물 직접 재배·배달
신선한 치유 채소와 허브화분이 집으로 왔다
송영복 기자   |   2020-05-31
▲ 양산시 치매안심센터가 운영하는 특화사업 ‘치유텃밭’이 코로나19로 운영차질을 빚자 직원들이 직접 재배해 배달에 나섰다. 



텃밭작물을 직접 재배해 수확한 작물을 취약계층 치매어르신 가정에 갖다드리고 건강돌보기에 나선 양산 치매안심센터 직원들의 칭찬이 자자하다.


양산시 치매안심센터가 운영하는 특화사업 ‘치유텃밭’이 코로나19로 운영차질을 빚자 직원들이 직접 재배해 배달에 나섰다.


치매안심센터는 올해 2월 농업기술센터로부터 텃밭을 분양받아 치매어르신 및 가족을 대상으로 텃밭에서 자연생명과 교감하며 활동을 통해 인지력, 지각 능력을 회복하고 치매어르신들과 돌보는 가족들의 심리적 안정을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치유 프로그램을 계획했다.


치유텃밭에는 여러 가지 계절채소와 치유작물(레몬밤, 라벤더, 로즈마리 등)을 심었으나, 코로나19로 인해 프로그램이 연기되면서 사업진행에 차질이 빚어졌다.


이에 치매안심센터는 다시 계획을 세워 직원들이 직접 수확해서 외부 활동이 자유롭지 못한 사각지대 취약계층의 치매어르신 가정에 직접 방문해 갖다드리며 건강을 돌보기로 하고, 직원들이 팔을 걷어 부치고 나섰다.


직원들은 주말과 공휴일에도 당번을 정해 텃밭을 돌보는 등 정성껏 키운 수확작물을 대상자 집으로 배달했다.


코로나19로 외출이 어려워 집에만 계시는 치매어르신들과 가정에 직원들이 직접 키운 신선한 채소와 허브화분을 드리니 “선물 받은 기분이다. 힘든 시기에 잊지 않고 기억해줘 고맙다”고 소감을 전했다.


강경민 건강증진과장은 “코로나19로 외부 활동이 자유롭지 못한 치매 어르신에게 수확작물을 배달해 신선한 채소 섭취를 돕고, 항치매 식물을 돌보는 활동을 제공해 가정 내 신체적·정서적 활동을 지원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치매안심센터는 이외도 치매예방을 위해 시민을 대상으로 60세부터 치매조기검진을 실시하고 있으며, 기타 자세한 내용은 양산시보건소 치매안심센터를 방문하거나 전화로 문의하면 된다.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경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