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진화하는 진주시내버스 승강장, 폭염 대비 ‘최적화’
쿨링포그 시스템, 차광필름 부착, 스마트클린 등 주목
구정욱 기자   |   2020-05-25
▲ 시민의 발이라 불리는 진주시내버스를 타고 내리는 승강장이 시민들의 편의를 위해 최적화된 모습으로 진화하고 있다

 

시민의 발이라 불리는 진주시내버스를 타고 내리는 승강장이 시민들의 편의를 위해 최적화된 모습으로 진화하고 있다.


쿨링포그 시스템, 차광필름 부착, 스마트클린 등으로 주목받는 진주시내버스 승강장은 이를 통해 시민들을 위한 편의시설로 새롭게 거듭나고 있다는 소식이다.


25일 시에 따르면, 진주시는 올해 여름철 기온이 평년보다 높고 폭염 일수도 평년보다 많을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무더위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자 대중교통 분야 폭염 대책을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지속적으로 시행한다고 밝혔다.


지난해 여름 유동인구가 많은 논개시장, 중앙시장, 진주시청, 경상대 등 시내버스 승강장 4개소에 정수 처리된 물을 인공 안개로 분사하는 ‘쿨링포그 시스템’을 시범 설치 운영한 결과 주위 온도를 3~5도 가량 낮추고 이용객의 호응도가 높아 올해도 3개소를 추가 설치할 계획이다.


또한 시는 도심지역 승강장 212개소에 햇빛 투과율을 감소시키는 차광필름 부착 사업이 완료되면 시내버스를 기다리는 시민들의 불편함을 덜어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시는 올해 폭염에 취약한 농촌지역 위주로 승강장 신규 설치를 추진해 나이가 많으신 어르신을 비롯한 승객들이 폭염을 피할 수 있도록 휴식 공간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시는 충무공동 지역 6개소에 최근 설치한 남동발전, LH본사, 충무공동행정복지센터, LH8단지 등 스마트클린 승강장 내부에 냉·난방기 시설을 갖추어 승객들이 쾌적한 환경에서 시내버스를 기다릴 수 있게 했다.


시 관계자는 “지구 온난화 현상으로 인한 폭염에 대비해 앞으로도 폭염 저감시설을 지속적으로 확충해 나가겠다”며 “시민들이 대중교통을 안전하고 편안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경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