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진주 초전동 거주 코로나19 확진자 ‘진주 11번’ 발생
서울 신촌 다모토리5 주점 관련 확진자의 접촉자
구정욱 기자   |   2020-05-21
▲ 조규일 진주시장이 21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통해 추가 코로나 확진자 발생사실을 알렸다


진주시 초전동에서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이 확인됐다. 이번 확진자 발생을 통해 40여 일 동안 추가 확진자가 없었던 진주시가 다시 비상상태에 들어갔다.


조규일 진주시장은 21일 오전 11시 시청 브리핑룸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통해 이같은 사실을 알리며, 시민들의 긴밀한 주의와 적극적인 협조를 간곡히 당부했다.


이날 진주시에 따르면, 진주 11번(경남121번) 확진자는 초전동에 거주하는 98년생 남성으로, 서울 신촌 다모토리5 주점 관련 확진자의 접촉자로 알려졌다.


확진자는 경기도 군포시 보건소에서 지난 10일 코로나 검사 후 다음날인 11일 음성으로 판정받았다.


11번 확진자의 진주 이동 동선은 18일 저녁 7시 15분 서수원버스터미널에서 시외버스 탑승 후 진주시외버스터미널에 밤 11시 10분에 도착해 자차로 자택으로 이동했다.


이후 19일 자차를 이용해 대구를 다녀왔으며, 20일 오후 3시경 자전거로 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사를 받고 귀가했다가 21일 오전 7시 40분에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다.


조규일 시장은 “확진자가 다녀간 장소는 일시 폐쇄 및 방역 소독을 실시하고 있다”며, “심층 역학조사를 통해 변동이 있을 경우 추후 공개토록 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집단감염의 고리를 끊으려면 지역사회의 ‘숨은 의심환자’들이 신속히 검사를 받아야 한다”며, “아울러 시민들께서도 ‘생활 속 거리두기’를 지속적으로 실천해 줄 것”을 당부했다.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경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