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거창법조타운 조성 협의체 ‘거창군 민관 협의회’ 6일 출범
손재호 기자/뉴스1   |   2020-05-06

 



지난해 10월 거창구치소 신축 위치를 주민투표로 결정한 후 6개월여 만에 민·관이 함께 참여하는 ‘거창군 민·관 협의회’가 6일 출범했다.


거창군에 따르면 거창군 민·관 협의회는 주민투표에 참여한 주민대표 10명과 거창군의회 의원, 언론인, 거창군 관계자 등이 참여해 총 15명의 위원으로 구성됐다.


이들 협의회가 거창구치소 신축에 따른 인센티브 발굴, 주민 친화적 거창구치소 신축방안 강구 등의 협의 기능 역할을 하게 된다.


이는 지난해 주민투표를 실시하면서 양측이 각자의 방법으로 주민투표 운동을 전개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군민간의 감정과 상처를 치유하고 군정발전을 위한 함께 힘을 모으자는 목적에서 출발하게 됐다.


구인모 군수는 “협의회를 구성하기까지 여러 어려움이 있었음에도 열린 입장으로 적극 동참해 준 각 단체에 감사를 전하고 이를 계기로 군정발전의 버팀목이 될 획기적인 인센티브가 확보되기를 기대한다”며 “이전 측에서 겪은 많은 어려움과 상처에 대해 깊은 위로의 마음을 전하며 거창발전을 위해 함께 할 수 있도록 많은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전했다.


한편 지난해 거창구치소 갈등해소를 위해 구성된 5자협의체는 주민투표를 실시하기로 합의하면서 법무부와 경남도가 인센티브 방안에 대해 적극 검토해야 한다는 조항이 있어 앞으로 거창군 민·관 협의회의 활동이 기대된다.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경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