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사랑과 행운을 전해주는 우포따오기, 첫 인공부화 성공
창녕군 “조만간 자연부화도 성공할 것” 밝혀
추봉엽 기자   |   2020-04-07

창녕군(군수 한정우)은 자연부화와 인공부화를 병행해 시도한 결과 자연부화보다 인공부화가 먼저 이루어져 지난달 31일 오후 4시 2020년도 첫 따오기(사진)가 부화했고 조만간 자연부화도 성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따오기는 2008년 1쌍과 2013년 수컷 2마리를 중국으로부터 기증받아 복원·증식에 힘써온 결과 401마리를 복원해 지난해 5월 40마리를 자연으로 무사히 야생방사 했다. 이는 환경부와 문화재청의 지원과 경남도와 창녕군이 합심해 노력한 결과라고 할 수 있다.


특히 올 초부터 전국적으로 코로나19가 유행하는 가운데 따오기의 번식과 사육관리를 위해 지난 2월 26일부터 3월 24일까지 우포따오기복원센터 직원들이 약 한달 간 합숙 및 분리근무를 실시하는 등 각고의 노력에 힘입어 무사히 첫 부화에 성공하는 성과를 거뒀다.


올해부터는 따오기들이 자연에 방사 됐을 때 자연환경에 적응하는 학습능력을 높이는데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판단해 인공부화보다 자연부화에 더 비중을 둘 계획이다.


한정우 군수는 “사랑과 행운을 전해주는 따오기가 어려운 시기에도 무사히 첫 부화에 성공한 것을 아주 기쁘게 생각하며, 상반기에 예정된 제2회 우포따오기 야생방사 행사도 성공적으로 개최될 수 있도록 철저히 준비하겠다”고 전했다.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경남. All rights reserved.